Thoughts2011.10.05 10:38
프로코렉스 아르곤에 기본적으로 달려 있는 안장으로 한 이삼일 타 봤는데, 아무래도 엉덩이가 좀 아프다. 그래서 웹을 검색해 본 결과 벨로(Vello) 안장이 대세라는 결론을 내리고, 안장을 바꾸기로 결심한다. 

벨로 안장에는 여러가지 모델이 있지만,  (국민안장이라는 VL-2107을 비롯) 뭐 나는 싼게 좋은 거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니까... 일단 VL-1205로 가기로 한다. 정보는 여기서 얻었는데, 지금은 그 가격에 팔지는 않는다. 지금 사면 한 만오천원정도? 어쨌든 편한게 좋은 거니까... 라고 생각하고 아쉬움은 묻어놓고 다함께 차차... (앗) 

안장을 교체하려면 먼저 기존 안장을 분리해야 한다. 그런데 안장이 분리되지 않는다. (응?)

 
위의 사진의 적색 원 안에 표시되어 있는 볼트를 풀어야 안장을 분리할 수 있는데, 풀리질 않는다. 아무리 힘을 줘도 풀리질 않는다. 자전거포까지 갔는데도 풀리질 않는다. 그래서 코렉스 홈페이지 www.icorex.co.kr 에 민원을 -_-; 넣었다. 안장 볼트가 풀리질 않는다고.

그랬더니 다음날 전화가 왔다. 안 풀리신다꼬예? 네. 안풀립니다. 그랄리가 없는데... 그라믄 택배로 보내 주실랍니꺼? 그럼 분해해서 보내주시겠어요? 그래주시면 고맙구요. 아이다 마... 그냥 봉을 하나 새로 보내 드리겠습니더.

그렇게 해서 새 봉이 왔다. ('싯포스트'라고 한다. 뭔 용어가 이렇게 어려워. ㅋ)


그런데 보이실지 모르겠지만, 새 봉이 원래 봉 보다 훨씬 좋다. 일단 저 봉은 안장의 앞 뒤 포지션을 조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울기까지 조정할 수 있는 봉이다. 아무래도 원래 봉 보다 훨씬 좋은 봉을 보내주신듯. 아니면 아르곤의 봉을 향후 저 모델로 교체하실 계획이 있으시거나. (추측일 뿐이다.) 하지만 역시 무게는 그다지 가벼워지지 않았다. 좀 더 가벼운 싯포스트는, 십만원 부터 이삼십만원 선까지, 가격도 천차 만별이다. 유일한 공통점은 '비싸다'는 것 정도? 공짜로 줄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

아무튼 이렇게 우여곡절을 거친 후 안장을 고체했다. VL-1205안장은 손으로 만져보면 원래 달려 있던 기본 안장보다 푹신하지도 않고, 오히려 조금 딱딱한 느낌인데, 앉아보면 훨씬 편하다. 무슨 조화인지 모를 일이다. 아무튼 이 안장을 달고 테스트 드라이브를 해 봤는데, 안장이 배기는 느낌이 없다. 고로 이번 교체는 성공. 사실 이 인장은 입문급 자전거에 기본으로 달려나오는 안장이라고 한다.

[공지: 자전거 관련 내용은 다른 블로그로 분리했습니다. http://myargon.tistory.com/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룡이

    후 저또한 아르곤 10년형 인데 안장교체할려고 하다가 싯포스트분리가안되어서 이렇게 검색하다가 찾아네요 문제가있나봐요ㅠ 저도연락해봐야겠네요

    2011.10.28 1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