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1.08 17:59
트위터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미디어는 정보를 소비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질문을 던집니다. "과연 내가 tweet 혹은 retweet하는 이 정보는 얼마나 진실한가?"

정보를 유통하는 사람들은 보통 정보의 진실성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데, SNS에서 그 책임은 아주 가볍습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Featherweight responsibility 정도?  

보통 우리가 매스미디어를 욕할 때, 그 근거로 삼는 것들은 대개 일정합니다. 매스미디어가 정보를 유통시킬 때, 그 정보의 소스에 대해서 철저한 확인 작업을 거치지 않는다는 것이죠.

트위터와 같은 SNS에서는 그런 일이 더 심하게 발생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 출처가 불명확한 정보를 트위터에 올립니다. 그럴싸다하다고 생각한 다른 사용자가 해당 정보를 retweet합니다. 관련된 사람의 영향력이 크면 클수록, 정보 확산 속도는 빨라집니다.


문제는 정보를 중계하는 사용자들이 정보 출처에 대한 분석 작업 없이 자신이 retweet하는 정보를 '그냥 믿어버리는' 경우가 있다는 점입니다. 이런 경향이 심해지면,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또 다른 정보의 출처나 참고자료(reference)가 되는 일이 발생합니다. 

위키피디어 같은 crowdsourcing 모델은  정보에 대한 검증 책임을 집단적으로 지도록 해서 그런 문제를 피했습니다만, 아쉽게도 트위터와 같은 SNS에서 '검증'과 같은 문제는 부차적으로 치부되기 쉽습니다. 잘못된 정보가 쓰나미처럼  타임라인을 쓸고 지나간 뒤에 뒷북처럼 검증이 이루어지는 것이죠. 결국, 우리는 우리가 부정하는 매스미디어가 저지르는 문제를 반복하게 됩니다.

SNS를 통해 뉴스를 crowdsourcing 하는 경우, 우리는 그런 문제를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http://www.businesspundit.com/5-successful-news-crowdsourcing-experiments/

위의 링크는 news를 '성공적으로' crowdsourcing한 사례들을 나열하고 있습니다. 시스템적인 관점에서만요. 하지만 '시스템'은 우리가 잘못된 정보를 보는 일을 막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바라기로는 SNS를 통해서 '검증 결과'가 전파되는 속도가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는 속도'에 비견하기를 바라지만, 정말로 그럴 수 있을까요?

위의 TED 동영상이 웹사이트에 공개되고, 많은 사람들이 덧글을 달았습니다. 뉴스를 crowdsourcing 한다는 것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남겼습니다. (저는 부정적인 쪽에 서 있는 셈이군요.)

 
위의 이미지는 그 덧글들의 일부입니다. 어떤 사람들이 어떤 의견들을 개진하였는지는, 직접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IT 기술이 정보를 유통하는 방법을 혁신하고는 있습니다만, 어떤 정보를 어떤 형태로 책임있게 전달할 지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해 봐야 할 것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http://www.ted.com/talks/paul_lewis_crowdsourcing_the_news.html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좋은지적입니다
    직접 비교및 검토후 확인해보지않는이상
    믿기가 쉽지않죠^^

    2011.11.08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주 훌륭 했어요. 감사

    2012.08.23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Extremely Agile/General2011.04.05 16:34

회사 메일 계정을 IMAP으로 연결해서 확인하는데, 두 프로그램을 놓고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릴 수 있다.

1. 성능은 Mail이 우세
2. SNS를 포함하는 편의성은 Outlook이 우세

Outlook에서는 메일과 연동하는 일정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데, 이게 굉장히 강력하다. 일정을 잊지 않게 관리한다는 측면에서 보면 Outlook이 좋고, SNS와의 연동이나 주소록 관리, 이런 부가 기능적인 측면에서 보더라도 확실히 Outlook은 굉장한 프로그램이다. (기능이 너무 많아서 느린 걸지도 모른다.)

다양한 기능의 Outlook

특히 최근에 강화된 SNS 관련 기능을 순서대로 살펴보면...(소셜 커넥터라고 함)


특정한 메일을 클릭하면 화면 우측 하단에 그 사람의 Social Identity를 추적하는 이런 아이콘이 뜨는데. 얼핏 보면 아바타 같기도 하다.


추가 버튼을 누르면, 이런 화면이 뜬다. 아직 내 계정이 어떤 SNS에도 연결되어 있지 않다는 뜻. "온라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소셜 네트워크 공급자 보기"를 클릭한다.


나에게는 Facebook 계정이 있다. 그러므로 Facebook 아이콘을 클릭한다.


다운로드 화면이 뜬다. "한국어"를 선택한 뒤에 변경 버튼을 눌러야 위와 같이 ko-kr에 대한 다운로드 링크가 뜬다.


위와 같은 화면을 그대로 보게되었다면, 설치가 잘 되었다는 뜻. 설치하고 나서 원래 화면으로 돌아가 보면, 다음과 같이 바뀌어 있을 것이다. 바뀌어 있지 않다면 창을 닫고 다시 띄울 것.


이제 공급자 가운데 Facebook을 선택하고 내 계정을 연결한다. 아래와 같이 연결된다.

이렇게 연결하고 나면, 메일을 보낸 상대방이 Facebook 계정을 가지고 있는 경우, 그 계정을 나와 연결하면 (Facebook에선 친구등록) 메일 보낸 상대방이 Facebook에 무슨 포스팅을 했는지까지 다음과 같이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좋은 기능들이 풍부한데도, IMAP 프로토콜에 이르면, 어쩐지 좀 불안정하다는 느낌이 든다. 특히 메일을 삭제하다보면, 중도에 IMAP 프로토콜 관련 오류 메시지가 뜨는 경우가 많다. (나중에 확인해 보면 메일은 분명히 지워져 있다.)

그럼 나는 POP를 써도 되는데 왜 IMAP을 고집하나?, 왜 그런건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POP에 '서버에 메일 남겨두기'라는 옵션을 켜두는 걸 까먹으면 불시에 서버에서 내 계정으로 전부 메일이 옮겨질지도 모른다는 강박관념, 그리고 로컬에 메일이 저장되어 있으면 불의의 사고로 메일이 전부 날아갈지도 모른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IMAP을 쓰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어쨌든 Outlook의 IMAP 문제는 굉장히 오래되었고, 속도도 그닥 빠른 편이 아니라서 웬만하면 메일 확인은 맥북에서 Mail로 하고 있다.

진짜 심플한 Mail


이 프로그램을 쓰다 보면 일단 IMAP 관련 성능은 Outlook 보다 확실히 낫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한가지 불편한 것은 Mail에도 미리보기 기능이 있어서 MS Word나 Powerpoint 등으로 작성된 첨부파일은 '훑어보기'를 할 수 있긴 하지만  Hwp의 경우에는 뷰어 프로그램도 없고 훑어보기도 안되기 때문에, 메일 보내는 분에게 pdf 파일로 변환해서 보내주십사 부탁을 하게 되는 일이 꽤 잦다는 것.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HWP 첨부파일은 DROPBOX 폴더에 저장한 다음에 VirtualBox에 설치된 Windows XP의 HWP 프로그램을 통해서 열기도 하는데... (물론 VirtualBox와 Mac DROPBOX 폴더 사이의 동기화는 역시 DROPBOX를 이용해서 하고 있다.) 내가 쓰는 모든 컴퓨터에는 Dropbox가 설치되어 있기 때문에 어지간 하면 자리를 옮겨 가면서 작업을 하더라도 별 무리가 없다는 장점이 있기도.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