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0.07 16:17
아르곤에 달려 있는 브레이스 큐의 제동력이 미심쩍은 분들은 아마 한번쯤은, 티아그라 급의 듀얼 피봇 브레이크로의 전환을 꿈꾸셨으리라 본다.

하지만 여의치 않은 경우에는 패드만 갈아끼우는 차선책을 선택해 볼 수도 있는데, 아시다시피 기본으로 달려 나오는 슈는 패드만 교체할 수 있는 형태가 아니다. 완전 통짜다.

패드를 갈아끼우고자 한다면, 패드를 갈아 끼울 수 있는 형태의 브레이크 슈를 달아야 한다. 이런 슈로 가장 저렴한 것 중 하나가 디바인(DIVINE) 사의 RSB-410이다. 코바이크에서 저렴하게 구했었는데, 지금은 품절이다. RSB-410은 시마노 듀라에이스 호환이라서, 듀라에이스 패드를 끼울 수 있다. 물론, 처음에 구매하면 달려 있는 패드는 듀라에이스 패드는 아니다. 듀라에이스 패드는 구천원~만원 쯤 한다. (슈가 포함되어 있는 듀라에이스 정품은 사만원 가까이 하는 것 같다.)

 
이 슈는 위의 그림과 같이 생겼고, 프로코렉스 아르곤의 캘리퍼 브레이크에 달려면 위의 도식과 같이 해야 한다. (그림을 보고 부속품을 함께 보면 아마 이해가 쉬우실 것 같다.) 주의할 것은 기존 슈에 붙어 있는 와셔는 슈와 함께 버리거나 하지 말고 함께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캘리퍼 브레이크에 슈를 고정시키는 볼트가 완전히 조여지지 않는다. 볼트가 아르곤의 캘리퍼 브레이크에는 너무 긴 것이 문제. 그러니 꼭 기존 슈의 와셔를 그림과 같이 함께 사용해야 한다. 

슈에서 제일 가까우면서 가장 큰 와셔는 반드시 저렇게 오목한 부분을 슈 쪽으로 해서 고정시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토-인(toe-in)을 조정할 수 없게 되고, 잘 고정되지도 않는다. ㅋㅋ

슈의 교환이 끝나면 이제 아래와 같은 브레이크 패드를 달아서 써볼 수 있겠다.

 
슈 교체의 동기를 제공해 준 글은 바로 이것. http://woomzip.tistory.com/139 약간의 비용 추가로 제동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지도 모르니 참고들 하시길. 

[공지: 자전거 관련 내용은 다른 블로그로 분리했습니다. http://myargon.tistory.com/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