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stems/Unix2014.12.17 14:32

이더넷 포트에 실제 케이블이 꽂혔는지 빠졌는지 알아내려면?


/sys/class/net 아래에 보면 디바이스 명 별로 디렉터리들이 있다.


eth0

eth1

...


이런 식이다. 


이 디렉터리 아래를 보면 carrier라는 파일이 보인다. 이 파일 안에는 케이블이 빠졌는지 꽂혔는지를 나타내는 0 또는 1 값이 들어 있다. 0이면 빠진 것이고, 1이면 꽂힌 것이다. 


#> cat /sys/class/net/eth0/carrier

1

#>


위의 실행 결과는 eth0이 나타내는 이더넷 포트에 케이블이 꽂혀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정확한 값을 얻으려면 해당 인터페이스가 UP 된 상태이어야 함에 주의하자.


ifconfig에 케이블 이탈 여부를 알리는 텍스트가 포함되기도 하는데, 그 값이 정확한지 확신할 수 없다면 이 방법을 이용해 보자. 


ethtool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참고: http://stackoverflow.com/questions/808560/how-to-detect-the-physical-connected-state-of-a-network-cable-connecto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Languages/Java2010.01.29 19:29
요즘 시스템 퍼포먼스 성능 튜닝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개발에 참여한 시스템이 Java로 구현되어 있어서, Java 성능 튜닝을 하는 중입니다.

그런데 작업을 하다가 아주 재미난 현상을 발견했습니다. 쓰레드 (아주 작습니다) 를 아주 빠른 주기로 생성해서 프로세싱을 하는데 (하다가 성능이 잘 안나올 것 같아서 쓰레드 풀을 만들어 쓰고 있습니다) 쓰레드 객체가 new되어서 실제로 run 되는데 까지 16ms가 (정확하게는 15.5ms쯤 되는 것 같습니다) 걸리는 현상이 1초당 20~40회 정도 목격된 것이죠.

이 현상이 최초로 목격된 것은 Windows 2003 서버였는데, 비스타나 Windows 7에서도 똑같았습니다.

그래서 쓰레드를 만드는 부분의 코드만 아주 작은 테스트 프로그램으로 분리한 다음에 Windows 시스템들에서 각각 돌려봤습니다. 똑같더군요. ㅋㅋ

같은 프로그램을 Mac OS X에서 돌려봤습니다. 거기서는 그런 현상이 관측되지 않았습니다. Mac OS X에서 실행한 그래프는 다음과 같습니다. Eclipse를 썼습니다. 프로그램 초반에는 쓰레드 풀과 객체 풀이 초기화되느라 약간의 삽질을 하는 것이 보입니다만, sample 수를 감안한다면 적당한 성능을 보입니다.


Windows 플랫폼에서는 가로줄이 0과 16ms 위치에 두 줄 그어집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웹 써치를 좀 했는데, 아무래도 실제로 성능이 그렇게 나오기 때문에 그런 그래프가 그려진다기 보다는, System.currentTimeMillis() 의 resolution이 Windows에서 떨어지기 때문인 것 같더군요.

이 문제를 workaround하기 위한 한 가지 방법은, (measurement가 중요한 환경이라면) System.currentTimeMillis()를 쓰는 대신 System.nanoTime()을 쓰는 것입니다. 그러면 Windows XP 상에서 다음과 같이 성능 측정 결과가 개선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Y 축은 nanosecond를 millisecond로 변환한 결과입니다. 측정된 성능은 확연하게 나아졌습니다. (Mac OS X보다 낫다고 하긴 뭐합니다. 이 위에 Mac OS X에 대해 그린 그래프는 System.nanoTime을 써서 그린 그래프가 아니라서 정확한 비교자료가 될 수 없거든요.)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Richpapa

    딴 얘기지만, 1. 퍼포먼스 테스트 툴은 무엇으로 하셨나요? 2. 떡밥보다 밑밥에 관심이 가네요. 그래프는 무엇으로 만들었지요?

    2010.01.29 2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Systems/Unix2008.06.05 17:29
이 글은 Fedora Core 6에 Skype를 설치하는 방법을 다룬다. 전반부에 소개한 방법은 아래의 문서에 기술된 방법을 참고한 것이다.

http://kaiser.wordpress.com/2007/09/15/installing-skype-on-fedora-core-6/

후반부에 기술한 방법은 필자가 개인적으로 경험한 결과를 정리한 것이다. 삽질의 길은 멀고도 험하다 -_-;

[첫번째 방법]

yum으로 설치한다. yum install skype하면 끝.

그런데 skype를 repository에서 찾을 수 없다면 설치가 아마 안될 것이다. 그런 경우가 발생하면, /etc/yum.repos.d/ 아래에 skype.repo 파일을 만들고, 다음과 같이 입력한다.

[skype]
name=Skype Repository
baseurl=http://download.skype.com/linux/repos/fedora/updates/i586/
gpgkey=http://www.skype.com/products/skype/linux/rpm-public-key.asc
그런 다음에 yum install skype의 명령을 다시 실행한다.

[두번째 방법]

제대로 되었다면 정상 설치가 되어야 하는데, 간혹가다 "Header V3 DSA signature" 어쩌구 하는 메시지가 포함된 Warning이 뜨면서 설치가 안될 수 있다. (원인은 잘 모른다.)

그럴때는 다음의 절차를 따라한다. 우선

yum install nas
yum install qt4
yum install qt4-x11

위의 세 명령을 순차적으로 실행한다.

그런 다음 http://www.skype.com/download/skype/linux/choose/ 를 방문하여, Fedora Core 6 링크를 클릭하여 rpm을 다운받아 설치한다.

그런 다음 명령행(command line)에서 skype라고 입력하여 실행해 본다. 사용권에 동의할 것인지를 묻는 창이 나오면 성공한 것이다.

+ + +

논문에 필요한 시험을 Linux에서 하는 중인데, 추가 실험을 하려고 하다보니 Skype도 필요하고 이것도 필요하고 저것도 필요하고...

Linux가 '시험'하긴 좋은 운영체제인데, '뭘 좀 편하게' 하려면 이게 또 만만치는 않은듯. 10년 이상을 Unix/Linux를 만졌는데 뭘 좀 해보려고 하면 찾아볼게 한두가지가 아니니... 그래도 고쳐서 뭔가 해볼 수 있다는 걸 다행으로 생각해야 할듯.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Systems/Windows2007.09.06 09:00

가장 기본적인 가정은, LM70에는 Fedora Core 6가 제일 잘 맞더라, 하는 것입니다. Ubuntu는 시도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1. Windows 설치

LM70에 Windows XP 설치 CD를 넣고 시도해 보면, 잘 안됩니다. 장치 Configuration을 검사하다가 뻗어버리는데, 기본적으로 Windows 인스톨러에 SATA 관련 기능이 없는 탓도 있을 것이고... 아무튼 잘 되질 않습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시스템 부팅 시 F11 버튼을 눌러 Xnote의 시스템 복구 기능을 구동시키는 것입니다.

이 기능이 구동된 후에는 파티션을 나눈다거나 하는 작업을 고급 설정 부분에서 할 수 있습니다. 유의할 것은 Windows가 하드 디스크 상의 첫번째 파티션이 되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렇게 잡지 않으면 LM70의 시스템 복구 기능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습니다. 저는 Windows 용으로 25G 정도의 용량을 잡아주었습니다.

파티션을 나눈 다음에는 한번 재부팅 한 다음에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재부팅하지 않으면 복구 후에도 Windows가 정상적으로 부팅되지 않습니다) 앞서 만든 주 파티션에 Windows를 복구해주어야 합니다. 그런 다음에 Windows가 정상적으로 부팅되면 이제 프로그램을 깔아준다던가, 네트워크를 잡는다거나 하는 작업들을 해 주면 됩니다.

2. Linux 설치

Windows가 제대로 설치된 다음에는 Linux 설치는 오히려 간단합니다. 설치 화면이 실행되고 다음 버튼을 눌러나가다 보면 하드 디스크 파티션과 관련된 화면이 나올텐데, 여기서 "하드 디스크 여유 공간에 기본 파티션 설정"을 선택한 다음 계속 진행해 나가면 됩니다. sda1은 Windows 용, sda2는 부트 이미지가 들어가는 영역인거같구요, sda3에 Linux 파일들이  깔리게 됩니다.

그런 다음에 다음 버튼을 누르다보면 부트로더 설치(GRUB)와 관련된 화면이 나오고 거기에 부팅할 OS 목록이 나옵니다. 두 번째 OS가 아마 Other로 나올텐데, 여기서 그 목록을 클릭한 다음 오른쪽의 편집 버튼을 눌러 그 이름을 Other에서 Windows XP로 바꾸어주면 됩니다.

그런 다음에 나오는 화면은 뭐 별로 어려운 부분이 없으니까 그냥 넘어가도 됩니다.

설치가 제대로 되었으면 이제 GSynaptics를 설치하고, 무선랜을 잡아주는 작업을 해 주면 됩니다.

GSynaptics 설치를 하는 제일 쉬운 방법은, yum install gsynaptics를 실행하는 것입니다. 소스 설치를 하려면 (왜?) GSynaptics 홈페이지에 가서 소스를 다운받아 컴파일을 해 주면 되는데, FC6 설치 직후에 컴파일을 하려면 ./configure부터 잘 안될겁니다. yum install perl-XML-Parser를 입력하여 관련 모듈을 설치한 다음에 ./configure; make; make install 하면 됩니다. (당연히 make install 하려면 super user가 되어야.. ㅎㅎ)

그런 다음 gsynaptics를 실행해 보면... 또 안됩니다. ㅋㅋ

/etc/X11/xorg.conf에 보면 Section InputDevice 부분이 있습니다. 다음과 같이 편집합니다.

Section "InputDevice"
        Identifier  "Synaptics"
        Driver      "synaptics"
        Option      "Device" "/dev/input/mice"
        Option      "Protocol" "auto-dev"
        Option      "Emulate3Buttons" "yes"
        Option      "SHMConfig" "true"
EndSection

이렇게까지 하고 재부팅해보거나 X 서버를 다시 실행시킵니다. 그런다음 명령행 상에서 gsynaptics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면, 터치패드를 켜고 끌 수 있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무선랜을 잡아야 하는데요.

rpmfind.net에서 ipw2200-firmware-3.0.9-noarch.rpm을 갖다가 깝니다. 그런 다음 재부팅해보면 eth1 (무선랜)이 제대로 올라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시스템->관리->Services 에서 NetworkManager와 NetworkManagerDispatcher 두개를 다 살려줘야합니다. 그러면 화면 상단 구석에 NetworkManager 애플릿이 떠서 인터페이스들을 관리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뜨지 않는다면 로그아웃했다가 다시 로그인해보면 뜰겁니다. (그래도 안되면 재부팅 ㅋㅋ)

아무튼 이정도까지 하면 이제 해야 할 건 대충 다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나머지는 그때그때 알아서~

PS. 여기까지 했는데도 뭔가 잘 안된다면? 그때는 이 문서를 참고하세요.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Systems/Unix2007.08.31 19:43

LM70에 Fedora Core 6을 깔면, 터치패드가 항상 enable 상태로 되고 Fn 키도 먹지 않아서 타이핑하기가 난감하다. 그런 경우, GSynaptics라는 프로그램을 깔면 문제가 해결된다.

기본적으로는 yum install gsynaptics를 실행한 후, http://gsynaptics.sourceforge.jp/  에 나온 대로 설정 파일을 고친 다음 재부팅을 하거나 X windows를 재시작하면 된다.

GNOME 사용자는 패널에 해당 프로그램을 등록해두면 언제든 터치패드를 켜고 끌 수 있어 편리하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네트워크 정보의 좋은 소스셔서 감사합니다 ,내가이 기사를 읽고 오랫동안 귀하의 사이트를 추적 유지되었습니다, 내가 더 관심을 지불할 것입니다 흥미로운 읽을 수 있습니다,기사가 가장 고전적인 스타일 중 하나가, 내가 한 번 읽으면, 내가 그들과 사랑에 깊이되었습니다이며, 좀 더 완벽한 작품을 기대

    2012.01.07 1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