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14 11:01

팀원의 행복은 팀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이겠습니다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 팀은 곧 깨지고 말죠. 신경써서 만든 팀이 와해되면 회사도 적지 않은 피해를 입습니다. 그렇다면 팀원을 '불행하게' 하는 일들로는 대관절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1. 뽑은 이유와 상관 없는 일을 준다.


연구원으로 선발한 사람에게 행정직이나 다름 없는 일을 준다거나, 개발자로 선발한 사람에게 과도한 기획 업무를 시킨다거나 하는 일이 여기 해당하겠습니다. 그러면 아마 그 팀원은 (1) 굉장한 정체성 혼란을 겪거나 (2) 회사에 대한 불신을 갖게 되거나 (3) 이직을 심각하게 고려하게 될 겁니다. 잘 적응해서 일을 해 나가더라도, 본인이 그간 갈고닦은 경력과 아무 상관 없는 트랙을 타게 되니까, 나중에 회사를 욕하게 될 확률은 결국 증가하겠죠.


그러니 선발 목적에 걸맞는 일을 주세요.


2. 고민할 필요가 없는 일만 준다.


'잡일'은 어떤 일입니까? 고민할 필요가 없는 일입니다. 머리를 쓰던 몸을 쓰던, 본인이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의 난이도보다 한참 아래에 있는 일들은 대체적으로 잡일입니다. 그런 일만 주는 회사는, 박사를 고용해서 청소를 시키는 꼴이니 비용을 낭비하고 있는 것이고, 정작 팀원 입장에서는 '도전적'인 무엇이 없으니 일할 맛이 나지 않을 뿐더러 '이 회사는 대체 왜 나한테 이런 일만 시키는 것이지...'같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자존심이 상하게 된다는 것이죠. 


그러니 팀원 스스로 고민할 만한, 도전적인 과제를 주세요.


3. 일만 한다.


재충전의 시간 없이 일만 하도록 하면 팀원들은 곧 불행해집니다. 극도의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프로젝트에 모든 것을 다 갖다 부을 수 있는 시간은, 개인별로 편차가 있긴 하겠지만, 대체적으로 3개월을 넘지 않습니다. 그런 상태를 6개월~1년 동안 지속시키면 일에 대한 열정이 소진됩니다. 또 한 가지 부작용은, 팀원들이 서로 입을 닫게 된다는 겁니다. 말해봤자 피곤하고, 그 시간에 다른 일이나 처리하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팀을 지배하게 됩니다. 


그러니 좋은 IT 전시회나 학회 같은 시간을 통해 여유를 주세요.


4. 지시만 한다. 


의견 개진의 여지 없이 지시만 당하게 되어 있는 상명하달식 조직에서 팀원들은 쉽게 지칩니다. 지나치게 개인의 행동을 통제하는 잔소리 과다형 조직도 마찬가집니다. 팀원들이 팀을 '소통가능한 조직'으로 보지 않는다는 것은, 팀이 창의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도 사라지고 있다는 뜻입니다. 


그러니 지시보다는 설득을, 보고서 보다는 토론을 활용하세요. 


5. 일을 뺏는다. 


(1) 아무런 상의 없이 팀원이 한참 몰두하고 있는 일을 중단시키는 것이 이에 해당합니다. 그런 일을 겪은 팀원은 다시 같은 수준의 몰입도를 보이기 어려워집니다. 언제 또 일이 중단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사로잡히게 되니까요. (2) 일을 다른 사람에게 주는 것도 여기 해당합니다. 이런 일을 겪으면 팀원은 모멸감을 느낍니다. 자존심에 상처를 입으니까요.


그러니 일을 중단시킬 때는 그 불가피성을 잘 설득하시고, 다른 사람 줘야 할 때는 대신 파트너를 한 명 붙여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asd

    3번 빼고 다 겪어본.... 주 3회 술 먹으러 억지로 끌고 갔으니.. 일만하진 않았군요.

    2015.09.28 2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Thoughts2013.12.05 09:19

Mashable.com에 "8 ways to keep your employees happy"라는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http://mashable.com/2013/12/04/employee-retention/) 사실 팀원들에게 적절한 동기를 부여하고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생각해 봐야 할 것들이 꽤 많죠. 기사에서 언급된 방법들로는 아래의 여덟가지가 있습니다.





1. 미션(Mission) - 지금 당장의 회사보다 더 큰 유무형의 가치를 바라보게하라

2. 재량권(Ownership) - 자기 일의 주인이라는 생각을 갖게 하라

3. 소통(Talking) - 적극적으로 의사소통하게 하라 

4. 피드백(Feedback) - 회사 정책, 업무 등등에 대해서 주기적인 피드백을 주어라 

5. 문화(Culture) - 회사(팀)만의 문화를 만들어라 

6. 격려(Encourage) - 그들이 브랜드에 열정을 쏟도록 격려하라

7. 건강 (Health) - 직원 건강에 신경써라

8. 기업(팀) 문화와 특권(Perk)을 혼동하지 말라 - 중요한 것은 공짜 점심이 아니다 


이런 원칙들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사실 리더의 역할일 것인데요. 사실 '세상에 좋은 일을 하라'와 같은 추상적인 미션에 서로 공감하게 만드는 것이 그들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일 겁니다. 나머지는 오히려 운영 원칙에 가깝죠. 


문제는 이런 원칙들이 지속적으로 반복 적용되면서 팀을 앞으로 전진시킬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려면 원칙의 활용에 있어서 일관되어야 할 것인데요. 가령 문화를 만든다는 측면에서 보면 기업이나 팀의 문화는 오락가락 하면 곤란합니다. 애플 식의 무자비한 전진이 기업과 팀의 분위기이고 그것을 통해 얻는 것이 있다면 그 문화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죠. 대체로 팀원이나 고용인은 대의가 분명하고 모든 것이 공명정대하게 처리되며 적절한 수준의 보상이 지속적으로 제공되기만 하면 분위기야 어떻든 적응해 나가는 면이 있으니까요. 


어쨌든 위의 모든 원칙들을 관통하는 것은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아무리 빡빡한 일정으로 일하더라도 사람을 챙겨야 한다는 것을 잊으면, 결국 그들은 다른 직장을 찾아 떠나게 된다는 거예요. 저의 경험에 비추어 봐도, 일이 아무리 힘들더라도 '우리는 한 팀'이라는 의식이 있으면 견디기 쉽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이 못견디는 것은 파편화된 업무 환경이죠. 


그리고 한가지 더 덧붙이자면, 저는 팀의 전진에 '실패 경험'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