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30 10:29

앞선 글에서 다단계 하청 업체들이 왜 생기는지 간략하게 짚어봤는데요. 물론 100% 그렇지는 않습니다. 다단계 하청업체 가운데는 아예 그 시장을 보고 만들어지는 업체들도 있습니다. 


http://jpub.tistory.com/334



SEE ALSO: 다단계 하청구조는 왜 생기나? (2)

SEE ALSO: 다단계 하청구조는 왜 생기나? (1)


어쨌든 다단계 하청업체들이 계속 유지될 수 있는 것은 이 업체들에게 일감을 주는 다른 업체들이 있기 때문이고, 그 시장이 계속 유지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이 글을 읽으신 분들은 아마 그 원인이 무엇인지 대충 짐작하시겠지요. 용역 단가가 낮기 때문입니다. 용역 단가가 낮으니까 직접 개발하는 것 보다 용역을 주는 것이 훨씬 쌉니다. 그리고 이렇게 용역 단가가 낮게 유지될 수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앞서 이야기했습니다. (개발자 등급제, 개발자 수급구조 등등) 


그런데 이렇게 용역 단가가 계속 낮게 유지되면, 전체적으로 봐서 시장에 나쁜 영향을 미칩니다. 가장 먼저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아이디어만 가지고 창업에 뛰어드는 소위 얼치기(?) 창업자들이 생긴다는 겁니다. (개발은 용역주면 되니까 그 편이 저렴하죠.) 이런 창업자들은 투자 받고 서비스 런칭한 다음에 ㅈ망하고 나면 바로 초급 개발자들을 잔뜩 뽑은 다음에 하도급 업체로 변신합니다. 그러니 하도급 시장은 더 커지죠. 시장이 이렇게 커지면 커질수록, 하도급 업체들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용역 단가를 더 낮춥니다. 용역 단가가 이렇게 밑도 끝도 없이 낮아지면.... 결국 SW의 품질은 개판이 될 수 밖에 없죠. 


두 번째는, 바로 '다단계'가 생긴다는 점입니다. 고급 개발자를 보유한 업체 B가 A로부터 프로젝트를 수주합니다. 이 업체 B는 중급 개발자들로 구성된 업체 C에게 하도급을 줍니다. 이 업체 C는 초급 개발자들로 구성된 업체 D에게 하도급을 줍니다. 중간에 얼마를 먹을 수 있는지가 아주 명확하기 때문에, 다단계의 유혹을 피할래가 피할수가 없습니다. 거기다가, B 입장에서는 A 에게서 프로젝트를 수주할 때 약속한 사항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C를 쥐어짜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보통 업체 B는 A같은 업체들을 아주 많이 '모시고' 있기 때문에 (그것도 제한된 인력으로요) C같은 업체도 아주 많이 거느려야 합니다. 


문제는 이 다단계의 맨 아래쪽에 있는 업체가 이 다단계에서 탈출할 가능성이 있느냐는건데요. 다단계의 속성상 먹이사슬의 위쪽에 있는 업체가 꼬장을 피우기 시작하면 그나마 받아먹고 있던 일감도 사라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죠) 성공적으로 솔루션 업체로 변신하지 않는 한, 가능성은 굉장히 많이 떨어지죠. 게다가 하도급 일감들을 오래하게 되면, 정신적으로 피폐해져서 '솔루션 업체로서의 변신' 같은 건 꿈도 꾸지 못하게 됩니다. 


물론 개발자들 가운데는 이런 상황에서 탈피하고자 프리렌서로 전업하기도 합니다. (중급 이상의 개발자 분들이 특히 이렇습니다. 이런 프리렌서 개발자분들이 어떻게 일거리를 수주하는지는 네이버 '외주까페' 같은 곳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이런 프리렌서 개발자들이 모여 금융권 전산시스템을 고도화하기도 한다는 것은, 개발할 사람에게도 그렇고 최종 소비자에게도 그렇고, 다소 안타까운 일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시스템 개발에 종사하는 많은 분들께 누가 될 수도 있어서, 더 이상의 말은 아끼겠습니다.) 


자. 그렇다면 우리는 다음과 같은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1) 등급제는 좋은 점보다 나쁜 점이 더 많다

(2) 용역 단가가 더 낮아지지 않게 할 방법이 필요하다 


등급제는 폐지해버리면 간단하겠습니다만, 용역 단가가 더 낮아지지 않도록 하려면 사회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업을 접을 수가 없어서 하도급 업체로 변신하는 회사들이 나오지 않도록, 투자 요건은 보다 강화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되고요. 하도급 생활을 오래 한 업체들이 스스로 '솔루션 업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니까 어떻게든 용역 시장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죠. 용역은 사실 '남의 솔루션'을 '내 몸을 대서' 대신 만들어 주는 행위입니다. 그 시장이 줄어들려면 자기 솔루션을 보유한 업체들이 많이 생겨야만 하죠. 


그리고 사실, 그런 '솔루션' 업체들이 활성화 되려면, 일단 '솔루션'을 만드는 것이 시장성이 있는 행위라는 것이 입증되어야 합니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은 뭔가 조그만 회사가 그럴듯한 솔루션을 만든 것을 발견하면 그 회사를 제값주고 인수하기 보다는 비슷한 솔루션을 용역주고 개발해서 출시한 뒤 망하게 만들어 버리는 방법을 구사해 왔기 때문에 (묵념) 솔루션 활성화 보다는 용역 활성화에 더 기여해 왔다고 보는 것이 옳죠. 해외처럼 솔루션 업체의 창업이 활성화되려면 (그야말로 기술창업이죠) 대기업도 생각을 좀 바꾸는 것이 옳습니다. 대기업이 나서서 투자를 해야 하고, 투자가 잘 된 것으로 판단되면 M&A를 하던지 회사를 키우던지 하는 방식으로 나갈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죠. 그렇지 않으면 다단계 하청구조는 끊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정부는 등급제나 '개발자 10만 양병' 같은 삽질성 정책은 좀 그만 내놓고, 좀 더 그럴듯한, 그러니까 실제로 하도급 업체를 뛰어다니며 만나본 냄새가 좀 나는 정책을 내놓도록 애쓰는 것이 좋겠어요. 


이 글은 수시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좋은 의견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Yup

    굉장히 좋은글인거 같은데 답글이 없네요 !

    넓은 안목과 깊은 지적 잘 보았습니다!

    2014.07.14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윌슨

    정말 좋은 분석입니다.
    읽고나니 큰 그림이 잡히네요.
    감사합니다~

    2014.12.10 14: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흠흠

    잘못된 정책이나 누군가의 의지라고 하기엔 시장이 단순하지 않죠. 현실적으로 한국은 SI 위주로 IT 산업이 형성되어 있어 초급 개발자의 수요가 엄청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고위 말씀하신 '개미지옥' 레벨에 있는 개발자들이 많은 것이고, 또한 진입장벽도 다른 기술직군에 비해 매우 낮습니다. 그러니 볼멘소리도 많을 수 밖에 없지요.

    그리고 용역단가에 대한 문제는.. 인건비를 내리지 못하게 막는건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싼 값에 일을 하려고 하는 초급자들이 있는 한 바뀌지는 않을겁니다.

    2016.02.19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Thoughts2011.08.21 22:45
요 며칠 구글의 모토롤라 인수, HP의 PC 부문 사업 포기 등등 여러가지 굵직한 뉴스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다보니 국내의 영향력 있는 분들의 발언도 이어졌는데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삼성 등 국내 기업들이 구글의 하도급 업체로 전락할 판"이라는 다소 과격한 주장도 내 놓았습니다. 뉴스 본문은 여기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말 그런 말을 하셨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정말 그런 말을 하셨다면 이유는 뭘까요?

일단 지금까지의 상황을 종합해 보면...

1. 삼성은 소프트웨어 기술이 없다
2. 삼성은 구글과 단말기 생산 제휴 관계이다
3. HTC는 삼성과 마찬가지로, Nexus One을 생산한 단말기 '하청업체'였다
4.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한 Nexus S는 역시 삼성이 구글의 단말기를 OEM한 것이다
5. Nexus Lineup 입장에서 보면, 삼성과 HTC는 별 차이가 없다 - 현재로서는 독점적 파트너십처럼 보이지만, 구글은 HTC의 전례가 그러하듯, 좀 더 적당한 생산자가 나타나면 레퍼런스폰에 대한 파트너십을 변경할 것이다 

안교수, 또 쓴소리 한방



구글의 생각을 추측해보면...

1. 구글은 특허 때문에 모토롤라를 인수했다고 주장한다. 사람 한명때문에 회사를 인수하기도 하는 시절이니, 타당성이 아주 없는 주장은 아니다. 하지만 특허 때문이라면 더 좋은 인수 기회도 있었다 (노텔 특허는 더 저렴했다)

2. 어쨌든 구글은 단말 제조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되었고, 하드웨어+소프트웨어를 전부 가져야 애플과 경쟁할 수 있을지 모른다는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나왔다. 구글은 이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전부 가진 몇 안되는 기업 중 하나가 되었다. 그런데 구글이 가진 소프트웨어 기반은 애플과는 다르다. 구글은 아주 오래전부터 테이터센터 기반의 소프트웨어 업체였고, 애플은 아니었다.

3. 구글이 보기에, 미래는 클라우드 중심의 Utility-based computing이 지배하는 시대가 될 것이다. 애플의 사례(iCloud)에서도 보듯, 클라우드는 단말기의 킬러 어플리케이션이 되었을 뿐 아니라, 미래 전화기의 핵심 기능 가운데 일부가 될 것이다.

4. 구글은 '클라우드 단말을 가지는 자가 미래의 IT 패권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구글이 크롬 OS를 '실험'한 것은, '과연 노트북이 클라우드 단말로서 가치가 있는가'라는 점을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다. 그런데 PC쪽 상황은 아직 녹록치가 않다. 웹 기술 기반의 클라우드 어플리케이션들은, 아직 포토샵과 같은 핵심적 PC 어플리케이션을 대체할 만큼 그럴듯하지가 못하다. 

4. 결국 가까운 미래에 가장 설득력이 있는 '클라우드 단말'로 남은 것은 스마트폰 뿐이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은 PC 만큼 헤비할 필요가 없다. 최소한의 필요한 기능만 있어도 되는 것이다. 이런 단말이라면, 웹 기반의 자바스크립트 어플리케이션이라 해도 충분히 PC 프로그램을 대체할 수 있다. 

5. 자. 이제 구글은 모토롤라를 가졌다. 그러므로, 구글은 이제 클라우드 기능이 쌈박하게 녹아들어간 단말을 생산할 능력이 있다. 실제로, 구글은 Google+를 내놓고 다양한 구글 서비스를 Google+에 통합하는 중이다 (벌써 게임은 통합되었다). 앞서 말했지만, 구글은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업체이다. 클라우드 단말이라면, 구글이 애플보다 백배는 더 잘 만들 수 있다(고 구글은 생각한다).

이놈의 안드로이드



그래서 삼성은...

1. 그래서 삼성은 구글도 믿을 놈이 못된다고 생각하고, 대책을 강구하기 시작한다. 이미 하드웨어 회사를 가졌으니, 삼성과 향후 긴밀하게 협조할 필요도 없을 지 모른다. 인수당한 회사가 듣보잡이면 상관없는데 하필이면 모토롤라다.

2. 그래서 나온 대책 중 하나가, '바다'를 띄우는 것이다 (핸드폰 운영체제에 관해서라면, 삼성이 모토롤라보다 나을 지도 모르는 부분은 지금으로선 이것 하나 뿐이다. 안드로이드의 대안도 이것 하나 뿐이다) 관련 업체 인수를 통해서라도 기술력을 높일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아마 관련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업체라면 이 기회에 삼성에게 인수당해 돈벼락 맞아 볼까 하는 생각을 할수도 있겠다) 안드로이드를 쓰는 한, 삼성 스마트폰은 그저 '안드로이드 전화기 중 하나'로 남을 수 밖에 없다. 한신이 한왕에게 무조건 충성했다가 나중에 솥에 삶아지는 강아지 신세가 되었듯이 (야수진엽구팽의 논리) 힘이 조금이라도 있을 때 천하를 삼분해야 한다는 위기 의식이 있는 것이다. (희망하기로는, IOS-안드로이드-바다. 물론 가능성이 좀 떨어지는건 알지만, 유럽쪽에서 나름 선전한 걸 생각해보면, 가능성이 아주 없지는 않다고 보는 것이다.)

3. 거기다 삼성도 바보가 아닌 이상, 이미 로드맵이 확정된 거나 다름 없는 IT 단말의 미래 싸움에서 한 자리를 그렇게 쉽게 내주고 싶을 리 없다. 하지만 삼성의 딜레마는 아직 삼성에는 애플과 같은 소프트웨어 기술도 없고, 구글과 같은 소프트웨어 기술도 없다는 사실이다. 삼성은 한 번도 소프트웨어 회사가 아니었고, 데이터센터 어플리케이션 같은 쪽에도 기술력 없다. 

UI만 보면 꽤 쓸만한 바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래서 사람들은 삼성이 장기적으로 '소프트웨어' 기업의 '하드웨어' 하도급 업체로 전락하진 않을지 우려하는 것이죠. 안교수님도 마찬가지고. 삼성 입장에서는 굉장히 치욕적인 일이 되겠습니다. ㅎㅎ

대체 소프트웨어 업체란 무엇인가

그런데 대관절 소프트웨어 업체란 무엇인가요? 소프트웨어 업체는 대략 두 가지 종류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1. 소프트웨어 개발 서비스 제공 업체
2. 소프트웨어 생산업체

소프트웨어 개발 서비스 제공 업체를 우리는 보통 SI 업체로 부릅니다. 이 업체는 보통 계약관계에 따라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죠. 

소프트웨어 생산업체를 보통 우리는 소프트웨어 업체라고 부릅니다. 애플도 소프트웨어 생산업체이고, 네이버도 소프트웨어 생산업체이고, 다음도 소프트웨어 생산업체이고, 알집을 만든 이스트소프트도 생산업체입니다. 소프트웨어 생산업체는 보통 패키지 단위로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파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시리즈처럼) 요즘은 웹을 통해 공짜로 소프트웨어를 마구 뿌리기도 합니다 (웹 포탈도 그런 소프트웨어 중 하나이고, 웹을 통해 무료 배포되는 다음 클라우드 같은 소프트웨어도 그 중 하나입니다).

소프트웨어 개발 서비스 제공 업체는 보통 '서비스 업체'의 영업모델을 따릅니다. 가장 비슷한 것은 '건설 서비스'입니다. 들어가서 만들어주고 나와서 유지보수를 하는데, 아파트 지어주고 나와서 유지보수해주는거나 별반 다를 것이 없습니다. 국내 대부분의 중소 소프트웨어업체들은 이 모델을 많이 따릅니다. 소프트웨어를 '패키지'로 소비해주는 시장 바깥쪽을 공략하는 경우가 많아서죠.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업체는 미래 단말을 만들 능력이 있는가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업체 중 상당수는 안드로이드를 갖다가 포팅할 능력은 있어도 (소프트웨어 개발 서비스 제공업체가 주로 하는 일) 안드로이드를 만들 능력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가 해야 하는 일) 많이 떨어집니다. 개별 개발자의 능력이 떨어진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그럴 만큼의 시간이나 자금을 확보할 능력이 떨어진다는 이야기죠. 

그런 측면에서 보면, 적어도 삼성처럼 미래 단말에 대한 문제의식이라도 좀 있는 업체에서 '적극적으로 인수하고 채용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은 국내 소프트웨어 인력이 하나의 목적 아래에서 결집할 계기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볼 수도 있겠습니다. 시간까지는 모르겠는데 적어도 삼성이라면 돈은 좀 퍼부을 수 있을테니까요. (물론, 기존의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입장에서는 그다지 좋은 소식이 아닐지도 모르겠군요. 자사 영업 분야와는 상관없는 분야에 인력을 빼앗일 가능성을 배재할 수 없게 되니까요.) 

어쨌든, 삼성이 '구글 전화기 중 하나를 만드는 업체'로 남지 않으려면 이번 시도가 성공해야하겠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삼성의 시도가 성공했으면 합니다.

국내 기술에 기반한 소프트웨어 생태계를 만나볼 수 있는, 거의 마지막 기회가 될 지도 모르는 일이니까요.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