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18 09:43

개발자를 뽑아야 한다면, 대체 그들을 위해 무슨 물건을 갖춰 놓아야 하는 걸까요? 저렴한 비용으로 최대의 생산성을 달성하려면, 대체 어떤 것들을 준비해 놓아야 하는 것일까요? 오늘은 제가 생각하는 BEST 8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1. 듀얼 모니터


개발자에게 모니터 한 대로 쓸만한 결과물을 내 놓으라는 것은 너무 가혹합니다. 터미널 네 개만 열어놓으면 화면이 꽉 차 버리는 19인치 모니터 한 대로 세상을 바꿀 소프트웨어를 내놓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적어도 두 대의 모니터는 갖춰 놓으세요. 그러면 모니터 하나로는 웹 서핑을 하면서도 다른 하나로는 코딩을 할 수 있습니다. (응?)


http://blog.sethgillespie.com/tag/dual-monitor/


2. 쓸만한 키보드와 마우스


좋은 키보드와 마우스에 열광하는 것은 게이머들 뿐만이 아닙니다. 개발자들은 손가락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손가락으로 조작하는 모든 기기의 품질이 중요합니다. 무선 연결이 가능하고, 자리를 많이 차지하지 않고 (개발자의 책상은 보통 굉장히 너저분하기 때문에, 너무 크면 곤란합니다), 오래 작업해도 피곤하지 않은 키보드와 마우스를 준비합시다. 마우스를 고를 때는 어떤 환경에서도 동작하는 (심지어 유리 위에서도 동작하는) 마우스를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개발자가 그 마우스를 어떤 환경에서 사용하게 될는지 알 수 없거든요. (마우스를 무릎 위에서 굴리게 될 수도 있습니다.) 


로지텍 Anywhere MX. 최고의 마우스 중 하나.


3. 대형 화이트보드 


때로 백마디 말보다 한 장의 그림이 의사소통에 효율적일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개발자들은 그림을 그려서 서로 의견을 나누는데 굉장히 익숙합니다. (그림을 그리지 않으면 서로 딴 소리를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채지 못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니 대형 화이트보드를 하나 마련해서, 어디든 붙여 놓으세요. 요즘은 시트지 형태로 나오는 화이트보드도 있어서, 그냥 아무 벽이나 붙여놓을 수 있습니다. (벽이 없는 경우는 제외.) 


http://www.shoutot.com/fullhd/sheldon-and-penny-whiteboard-calculations-big.html


4. 포스트-잇


개발자들 가운데 꼼꼼히 수첩 관리를 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대부분은 해야 할 일을 포스트 잇에 아무렇게나 적어서 아무데나 붙여놓기 마련이죠. (그리고도 잘 보지 않는 경우가 있긴 합니다. 때로는 메모를 확인할 시간도 없거든요.) 그러니 메모지는 가급적 많이 준비해 두세요. 그러면 의사소통도 원활해 집니다. 때로 얼굴 보고는 하기 힘든 이야기를 포스트잇에 적어서 책상에 붙여놓는 사람도 있거든요. 


http://www.123rf.com/photo_3842806_yellow-post-it-note-with-you-re-fired-message.html


5. SSD가 달린 데스크탑과 노트북


개발자들은 서로 커피를 마시면서 '내 컴퓨터 부팅속도가 더 느리다구' 같은 걸로 내기를 합니다. (응?) 그 이야기는 뒤집어서 말하면 '내가 일을 더 빨리 하길 원하면 더 빠른 컴퓨터를 사달라구'와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개발자들에게 빠른 컴퓨터를 사주면, 아마 개발자들은 부팅 속도로 내기를 하는 대신, 누가 더 빨리 개발할 수 있나 같은 걸로 내기를 하기 시작할 겁니다. (근거는 없습니다.) 




6. 비데 


개발자들은 오랫동안 앉아서 일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물론 개중에는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서 일어서서 일을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http://www.pcpro.co.uk/features/380731/a-standing-workstation-for-your-home-or-office


그러나 역시 대부분은 앉아서 일하는 쪽을 선호하죠. 개발자들 가운데 치질로 신음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그들의 똥X에 은밀하고도 지속적으로 가해지는 압력을 생각해보세요. 비데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개발자들을 소중하게 생각하신다면, 그들의 X꼬 또한 가족처렴 여겨주세요. 


7. 카페인


개발자들이 일하다 곯아떨어지는 일이 없도록, 적절한 양의 카페인을 항상 공급해 줄 수 있는 환경을 갖춰놓으세요. 카페인 없는 환경에서 일하는 개발자는 종종 괜한 일에 짜증을 냅니다. 카페인은 개발자들에게는 각성제이자 진정제 같은 것이죠. (아마 카페인으로 진정시킬 수 있는 몇 안되는 부류의 사람들일 겁니다.)


http://inchoo.net/fun-zone/whats-up-with-web-developers-and-coffee/


다만 주의할 것은, 지나치게 칼로리가 높은 커피는 금물이라는 겁니다. (크림을 잔뜩 얹은 마키아또 같은 것이 거기 해당.) 가뜩이나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는 개발자들을 고칼로리 환경에 오래 노출시켜 놓으면, 데드라인을 일주일 남겨놓고 병원에 실려가는 긴박한 상황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묵념) 


8. 라꾸라꾸 / 야전침대 


개발자들이 편안하게 눈치보지 않고 쪽잠을 즐길 수 있도록, 야전침대 류의 물건을 하나 정도는 비치해 놓으세요. 다만 너무 공개된 장소에 놓으면 곤란합니다. 아무도 사용하지 않을 것이거든요. (면접 보러 온 사람이 도망갈 수도 있습니다.) 다리를 쭉 뻗을 수 있는 형태의 의자로 대체하는 것도 가능하겠습니다. 


http://ani2life.egloos.com/3573446


이 얼마나 아름다운 광경입니까? (수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ㅎㅎ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지금 회사에서 커피를 마시며 일하는 개발자 1인입니다..ㄷㄷ 많은 공감이... ㅜㅜ

    2013.12.18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포스트가 재치있습니다.
    개발외에 다른 능력이 부럽네요.
    늘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2013.12.18 1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개발자심에도 철학도 가지고 계시고 소통하시는 법도 가지고 계시네요. 멋지고 배울점이 많습니다. 종종들러서 눈팅하겠습니다. ^^

    2013.12.18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면접갔는데 라꾸라꾸부터 보이면 오해하지 않을까요 :)

    2013.12.18 1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tonny

    한가지 더 추가하자면??!!
    헤드폰(또는 이어폰)을 좋은거로 하나 장만해야겠죠. 코딩하다보면 주변 소리에 무척 신경을 쓰는 경우가 많으니 주위에서 싸움이나도 모르고 나 혼자 즐길 수 있는 그런거로^^ 단, 이어폰은 직접 귀에 들어가니 청각에 문제가 될 듯. 헤드폰으로 ^^

    2013.12.18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초보코알라

    달달한 군것질 거리도 필요합니다....
    저도 개발(?) 또는 디버깅을 하다보면 배가 고파도.. 조금만 더.. 조금만더... 하다가 식사시간을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를 대비해서 필요 할 것 같습니다.

    2013.12.18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백수프로그래머

    좋은 의자!! 앉아서 개발하는 대부분 개발자들에겐 필수 아니겠습니까 ㅋㅋㅋ

    2013.12.18 14: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 맨 밑에 제 사진이..(...)

    2013.12.18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널널한개발자

    아 왠지 슬프네요 ㅋㅋㅋ

    2013.12.19 07: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키작은거인

    개발자를 꿈꾸는 취준생으로써 흥미로운 글이네요ㅎㅎ
    글쓴이님이 글에서 언급하신 환경을 갖추고 있는 회사는 어느 정도 규모의 회사인지도 궁금하네요.
    첫 직장을 저런 환경에서 시작한다면 너무 좋을거 같아요 :D

    2013.12.19 0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3.12.19 12:22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괜찮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3.12.19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 주민영

      감사합니다. 여기에 간단히 소개했습니다. 글을 재미있게 참 잘쓰시네요 ^^
      https://www.facebook.com/dailymaso

      또 뵙겠습니다~

      2013.12.19 14:39 신고 [ ADDR : EDIT/ DEL ]
    •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3.12.19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12. 페이스북에 친구가 글을 소개하여 찬찬히 읽어보던 중 오랜만에 찾아뵙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재미있는 글을 많이 쓰시네요.^^

    학교 연구실에 있던 글 속의 모든 것이
    회사 인턴으로 오게 되면서 몇몇 가지가 없다보니 (특히 듀얼 모니터...ㅜ)
    여러모로 고생을 하게 되더군요.
    그래도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 그런지 나름 적응해가며 살아가게 되네요.
    (물론 듀얼 모니터가 없으니 alt+tab을 열심히 누르거나 혹은 모두 다 출력하거나 둘 중에 하나네요. :))
    본문에 언급하신 건 프로그래머에게 정말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2013.12.27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는 마지막 야전 침대 빼놓곤 다 갖추고 있네요.
    그래서 좀 더 열심히 살아봐야 겠습니다.^^

    2014.04.11 1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나마꼬

    6번 조항에 크게 공감하고 갑니다.
    겪어본 고통을 알기에 좋은 의자와 규칙적인 스트레칭 알람, 그리고 비데는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17.03.20 1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Extremely Agile2010.07.06 11:36
  • 전문성은 동기(Motivation), 의지(Will), 시간(Time), 소통(Communication)의 네 가지 자질이 갖추어져 있어야 얻을 수 있는 자격증 같은 것이다.(관리자 법칙 31) 2010-05-03 15:36:31
  • Segmentation Fault가 당신을 괴롭힐 때에는 Core Dump 옵션을 켜두고 나머지는 gdb에게 맡겨라.(core dump가 안될 경우에는 .bash_profile에 ulimit -S -c 4096. 자세한건 /etc/profile 참고) 2010-05-11 13:11:01
  • 디버깅은 내가 흩뿌린 비합리의 흔적들로부터 합리적인 원인을 찾아내는 과정이다.(디버깅의 도) 2010-05-11 20:41:49
  • 판도라의 상자에는 열쇠가 없다. 이미 당신의 마음 속에 열쇠가 있기 때문이다.(판도라의 상자) 2010-05-18 13:01:19
  • 처음부터 완벽한 계획이란 없고, 예측은 언제나 불확실하다. 그러니 구체적인 사실에 집중하고, 완전한 일정을 만들려는 과욕은 버려라.(관리자 법칙 32) 2010-05-28 13:36:54
  • 로지텍 K340 이거 괜찮군… ㅎㅎㅎ(키보드 K340) 2010-05-29 23:16:21
  • 로지텍 애니웨어 마우스이것도 괜찮은데? ㅋㅋ(지름의 계절인가) 2010-05-31 16:51:30
  • 몇년 동안 어렵다는 이유로 적용을 미뤘던 autoconf, automake의 적용을 두시간 만에 끝내다.(구글신에게 경배를) 2010-06-04 17:30:30
  • 심볼릭 링크가 포함되어 있는 디렉터리를 tar 할때는 -L 옵션. tar cvfL src.tar src/ 이렇게 해야 함. autoconf 적용된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더더욱.(머리가 나빠서 메모해둬야...) 2010-06-10 10:12:53
  • Java Jar 파일 내 클래스 동적 로딩(북마크) 2010-06-11 11:47:47
  • Cygwin의 POSIX pthread 라이브러리의 pthread_attr_setscope 함수는 PTHREAD_SCOPE_SYSTEM을 지원하지 않습니다.(그러니 대신 PTHREAD_SCOPE_PROCESS를 쓰시도록.) 2010-06-16 08:56:38
  • GLOBECOM 2010 논문 통과. 12월은 미국 마이애미에서.(이제 박사 졸업도 눈앞으로 다가오는 건가...) 2010-06-24 08:50:35
  • 팀원들이 자신을 미워하는 것 같으면 회의 시간에 혼자만 말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라.(관리자 법칙 33) 2010-06-24 10:22:37
  • MAC에서 ._로 시작되는 파일들이 tar 파일 안에 같이 묶이는 것이 싫을 때는 bash에서 export COPYFILE_DISABLE=true를 설정할 것.(결론은 그러면 빠진다는 거) 2010-06-29 14:35:11
  • Visual Studio 2010에서 쓸만한 diff툴을 찾는다면?(CodeCompare를 시도해 보시길. 찾았던 것 중에선 가장 괜찮았어... 거기다 공짜야... ㅎㅎㅎ) 2010-07-06 11:33:25
  • 업무가 지겨울 때는 소소한 물품들을 바꿔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키보드, 마우스, 컵, 펜, 연필, 포스트 잇 등등. 책상은 정리하고 생수라도 한통 가져다 놓자. 마실 것이 항상 옆에 있으면 금연에도 도움이 된다.(업무가 지겨울 때 1) 2010-07-06 11:34:57

이 글은 공중곡예사님의 2010년 5월 3일에서 2010년 7월 6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09.02.16 09:07
제가 최근에 손이 덜 아픈 키보드를 찾기 위해 회사의 거의 모든 키보드를 써 보았는데요. 손에 충격이 별로 오지 않는 굉장히 말랑말랑한 키감을 가진 키보드를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그 중 그나마 편한 키보드를 쓰고 있던 와중에 어제 롯데마트에 갈 일이 있었는데요. 거기사 액토라는 회사에서 나온 KBD-06 키보드를 만져보게 되었습니다.

아래의 사진이 실제 제품 사진은 아닙니다. 인터넷 어디를 찾아봐도 액토 KBD-06의 사진은 찾을 수가 없어서 가장 비슷하게 생긴 액토 KBD-02의 사진을 올려보았습니다. 화살키와 딜리트 키등이 왼쪽으로 붙어서 공간을 덜 먹는 배열의 슬림 키보드죠.

이 제품이 어느 정도로 키감이 말랑말랑하냐하면... 보통 키보드는 키 위에 손을 얺고 있다가 누르면 뭔가 조금 걸리다가 쑤욱 들어간다는 느낌이 있는데, 이 키보드는 전혀 그런게 없습니다. 오직 단 한군데 그런 느낌이 오는 곳이 있는데, 바로 스페이스바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 키보드에서 나는 유일한 소음은 스페이스바에서만 납니다. 스페이스바에서도 소리가 안났다면 내가 타이핑을 하고 있는지도 자각할 수 없었을 겁니다. (소리만으로는 그렇다 이거죠. 좀 뻥이 심했나...)



롯데마트에 가시면 (대전지역에 국한된 이야기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이 키보드가 쌓여 있는것을 볼 수 있는데, 희한하게도 액토 홈페이지에 가면 이 키보드에 대한 어떤 정보도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아마 단종된 키보드인듯... 그도 그럴 것이 배열은 거의 KBD-02랑 똑같은데 특수키들만 몇개 빠져있는 형태이거든요. 아마 동시에 생산할 필요를 못느꼈을듯... (설사 그렇더라도 자사 홈페이지에는 제품 정보를 올려놓는게 소비자에 대한 예의일거 같긴 한데 말이에요...)

아무튼 저처럼 손이 아파서 좀 물렁물렁하고 말랑말랑한 키보드를 찾아헤매시던 분들께는 추천하고 싶은 키보드입니다. 이 키보드를 가지고 출근했더니 그래도 오늘 아침에는 좀 타이핑하기가 수월하군요. 음훗훗

가격은 9900원인가 그렇습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이거랑 비슷한 키보드면 KBD-03 아닐까요...?? 06은 정말 없네요...;;

    갠적으로 -09가 가장 세련되고 깔끔한게 보기 좋은데 성능은 어떨지 ㅠㅠ

    근데 액토 홈페이지에선 다른곳보도 오히려 더 비싸다는........;;

    2009.02.28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글쎄요 성능은 아무래도 만져봐야 알수 있겠죠..^^
      제조사 홈페이지에서 비싼건 보편적인 현상인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저는 이 9900원짜리 키보드 덕분에
      좀 편해졌답니다....

      2009.02.28 23:48 신고 [ ADDR : EDIT/ DEL ]
  2. 진남양

    만오천원 주고 샀는데 !!!!!

    2009.05.15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