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0.24 09:21

이안숲속으로 또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교회 식구들과 함께한 캠핑이었습니다. 텐트 세개와 타프 하나로 다섯 가족이 함께한, 조금은 정신없었으나 즐거운 캠핑. 금요일에는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 텐트를 치고, 저녁을 먹었습니다.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고생스러웠지만, 텐트 안에서 듣는 빗소리에는 평소 아파트 안에서는 들을 수 없는, 소위 자연의 운치라는 것이 뒤섞여 있었습니다. 

매일 매일이 지루할 정도로 캠핑을 기다려온 아들은 이번 캠핑도 꽤나 즐거워했습니다. 친구들과 모여 노는 것도 즐겁고, 텐트 옆에 있는 감나무에 익어있는 가을의 소산을 확인하는 것도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아빠와 함께 익어있는 감을 따고, 먹어도 되는 것인지 물어봅니다. 잘 모르겠다고 대답해주니, 한참을 손에 들고 가지고 다니기만 했습니다. 


이번 캠핑에서도 빅돔에 리오그란데를 리오링크로 연결해서 잠자리로 삼았습니다. 비가온 다음날 확인해보니, 젖어있기는 했지만 물이 센 곳은 없었습니다. 해가 날 때를 기다려 말려서 다시 짐을 꾸리는 일이 번거로왔습니다. 대충이라도 말리는 데 세 시간은 걸린 것 같습니다.


이안숲속의 한 가지 장점이라면, 볼 거리가 많다는 것일 겁니다. 다양한 부대시설이 있어서, 약간의 준비만 있으면 여러가지 놀이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공 하나를 가지고, 발로 하는 미니골프를 즐겼습니다. 공을 차고, 몇 번 만에 홀 컵에 넣는 지를 겨뤄 보았습니다.


여름에는 수영장이었을 곳에는 보트가 띄워져 있고, 개구리와 두꺼비들이 살고 있습니다. 


가을의 이안숲속에는 꽃들도 많습니다. 이런 저런 꽃들이 사람들을 기다립니다만, 역시 가장 많았던 것은 코스모스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코스모스 사진들은 몇장 없군요.


즐거운 캠핑이었습니다만, 아쉬운 것도 많았습니다. 캠핑요금에, 입장료를 따로 징수하는 요금 정책은 입장하는 순간을 짜증스럽게 했습니다. 한밤중에 입장해서 전시관 등을 구경할 수 없는 사람들도, 입장료를 내고 우리와 어울렸다가 밤 늦게 돌아갔습니다. 그런 불편을 겪으면서도 캠핑장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니, 좋은 곳에 땅을 사서 캠핑장이라도 하나 운영하면 돈은 꽤 벌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토요일, 텐트를 걷고 나서도 늦게까지 놀다가 돌아왔습니다.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 '캠핑장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투덜거리는 아들의 목소리에, 앞으로도 이곳 저곳 정말 열심히 돌아다녀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저나, 날 좋을 때 텐트에 난 구멍은 메꿔 둬야 할 텐데 말이죠.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11.10.04 13:03
코베아 갤럭시 가스 랜턴을 초창기부터 사서 사용해왔는데, 이 랜턴이 언젠가부터 말썽을 일으키기 시작했습니다. 내역인즉슨 (1) 점화 버튼을 눌러도 점화가 되지 않는다 (2) 랜턴 지붕과 유리 몸체를 연결하는 걸쇠(?) 고정 나사가 덜그럭거린다. 

점화는 될때도 있고 안될때도 있어서 아쉬우면 라이터로 불을 붙여 해결했는데 (조금 위험하긴 합니다) 고정 나가사 덜그럭거리는 문제는 꽤 심각. 나사를 잃어버리면 지붕을 고정시킬 수 없으니까요.

그래도 나름 캠핑나갈때마다 점검하고 조여가면서 써 왔는데...

 
드디어 지난번 캠핑에서 (송호리) 말썽을 부리더군요. 저 나사가 너트만 남고 사라져버린겁니다. 이번 캠핑까지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던 상황인데다 바빠서 볼트를 구해야지 생각만 하고 구하질 못했었는데... 결국 이번 캠핑 떠나는 날 오정동을 찾았습니다. 대전 오정동에는  공구 가게, 볼트 가게 등등 많거든요.

그런데 한가지 생각 못했던 것은, 오정동에서는 공구 가게를 제외하고는 소매를 잘 안한다는 겁니다. 대부분 도매. 들렀던 한 군데에서는 1,000개 단위로만 판다고 해서 허거걱.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근처 공구집에 수소문한 결과 서울볼트라는 곳에서 낱개로 팔기도 할 거라고 해서 해당 볼트 가게로 갔습니다.

그런데 들른 시각이 너무 이른 시각이라 도매로 물건 거래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주인되시는 아주머니와 이야기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결국 맞는 볼트와  와셔를 직접 찾아보기로 하고 가게를 뒤졌습니다. 아주머니도 알아서 찾으라고 하시고는 계속 다른 일 보시는 모드.

그래서 결국 찾긴 찾았습니다. 4mm 볼트와 너트. 그리고 4mm 와셔.
 


젤 좌측 상단의 회색 너트가 원래 달려 있었던 너트. 나머지 황금색으로 빛나는 볼트와 너트는 새로 구한 놈들. 지붕에 와셔 하나를 넣어주고 볼트를 밀어넣고, 아래쪽에서 너트로 조였습니다. 이것으로 수리 끝. (이상하게도 점화 안되는 문제도 그러고 나니까 해결되는건 대체 뭔지.. ㅎ)

 
그 과정에서 뭔가 조금 찢어지긴 했지만 뭐 어쨌든 그게 중요한건 아니니까. 아무튼 이렇게 해서 수리를 마쳤는데 한가지 주의사항. 오정동 볼트 가게에서 부품을 구하실 때는 가급적 그 분들 바쁜 시간 (오전중일듯)은 피해서 가실 것. 공구 가게를 제외한 부품 가게는 아예 가지 않으시는 것도 한 방법. 가급적이면 인터넷에서 부품을 구하는 것이 좋을듯 싶네요. 저 볼트와 너트 결국 공짜로 받아왔습니다만 (1,000개에 오천원이면 한개에 오원꼴이니 소매 안하시는 것도 당연한듯...) 아무래도 폐를 끼친 기분.

그러니 저 볼트와 너트를 잃어버리신 분들은, 4mm 라는 정보만 기억해두세요. 나중에 도움이 될겁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11.04.07 13:21
리오그란데코베아 빅돔을 합체해서 쓰실 생각을 하고 계시거나 계셨던 분들이 많으신 듯. 아마 늦겨울~늦봄에 이르는 기간 동안 리오그란데를 코베아 빅돔의 전실이나 리빙쉘로 쓰고 싶어서 그러신듯 싶다. 그래서 일단 해 본 결과물에 대한 사진을 아래와 같이 보인다. 간단한 설명도 곁들였으니 참고하시길.

참고로 본 사진은 이안숲속 캠핑장에서 넥서스 원으로 촬영하였다. 급조한 사진이니 대충 보시고, 텐트가 왜 이렇게 구겨졌느냐, 깔끔하지 못하다 등등의 태클은 걸지 마시길 ㅎㅎ 사진 찍는 재주는 영 신통찮다. 텐트 치는 재주도 신통찮고 -_-;

사용된 장비는 캠프타운의 리오그란데 100코베아 빅돔. 그리고 그 두 텐트를 연결하는 데는 리오링크가 사용되었다.
 


위의 사진은 합체가 완료된 사진. 좌측 텐트가 코베아 빅돔, 우측 텐트가 리오그란데 100. 코베아 빅돔 위에 덮인 카키색 천이 바로 리오링크. 리오링크에도 고정 선이 달려 있다. 코베아 빅돔이 조금만 더 작아도 좀 더 깔끔한 정리가 가능할 것도 같은데 솔직히 방법은 잘 모르겠다. 
 


리오그란데 100 안에 보면 저렇게 리오링크를 걸 수 있는 고리들이 나와 있다. 이 고리들에 리오링크의 T 자 형 고리들을 걸어주기만 하면 된다. 거는데는 위에 한군데 우상단에 두군데, 좌상단에 두군데, 그리고 우하단에 두(세?)군데, 좌하단에 두(세?) 군데가 있다. 갯수는 상관말고 걸 수 있는대로, 닥치는 대로 걸어주자. 그래야 바람이 들이치지 않는다. 고리 체결이 끝난 다음에는 밖으로 나가서 리오그란데와 리오 링크를 찍찍이로 연결한다. 제대로 고리를 걸었다면 찍찍이 붙이는 부분이 딱딱 맞아 줘야 한다.

 


연결이 끝나고 밖에서 내부를 찍어본 사진. 꽤 넓은 공간이 확보되었다. 늦겨울에서 늦봄 까지는 이런 식으로 오토캠핑이 가능할 듯.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리오그란데와 빅돔 조합. 넓고 하계~동계까지 사용 가능하고 참 좋습니다. 많이 고심하신 것이 느껴집니다. ^^

    2011.04.18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