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0.24 09:21

이안숲속으로 또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교회 식구들과 함께한 캠핑이었습니다. 텐트 세개와 타프 하나로 다섯 가족이 함께한, 조금은 정신없었으나 즐거운 캠핑. 금요일에는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 텐트를 치고, 저녁을 먹었습니다.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고생스러웠지만, 텐트 안에서 듣는 빗소리에는 평소 아파트 안에서는 들을 수 없는, 소위 자연의 운치라는 것이 뒤섞여 있었습니다. 

매일 매일이 지루할 정도로 캠핑을 기다려온 아들은 이번 캠핑도 꽤나 즐거워했습니다. 친구들과 모여 노는 것도 즐겁고, 텐트 옆에 있는 감나무에 익어있는 가을의 소산을 확인하는 것도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아빠와 함께 익어있는 감을 따고, 먹어도 되는 것인지 물어봅니다. 잘 모르겠다고 대답해주니, 한참을 손에 들고 가지고 다니기만 했습니다. 


이번 캠핑에서도 빅돔에 리오그란데를 리오링크로 연결해서 잠자리로 삼았습니다. 비가온 다음날 확인해보니, 젖어있기는 했지만 물이 센 곳은 없었습니다. 해가 날 때를 기다려 말려서 다시 짐을 꾸리는 일이 번거로왔습니다. 대충이라도 말리는 데 세 시간은 걸린 것 같습니다.


이안숲속의 한 가지 장점이라면, 볼 거리가 많다는 것일 겁니다. 다양한 부대시설이 있어서, 약간의 준비만 있으면 여러가지 놀이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공 하나를 가지고, 발로 하는 미니골프를 즐겼습니다. 공을 차고, 몇 번 만에 홀 컵에 넣는 지를 겨뤄 보았습니다.


여름에는 수영장이었을 곳에는 보트가 띄워져 있고, 개구리와 두꺼비들이 살고 있습니다. 


가을의 이안숲속에는 꽃들도 많습니다. 이런 저런 꽃들이 사람들을 기다립니다만, 역시 가장 많았던 것은 코스모스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코스모스 사진들은 몇장 없군요.


즐거운 캠핑이었습니다만, 아쉬운 것도 많았습니다. 캠핑요금에, 입장료를 따로 징수하는 요금 정책은 입장하는 순간을 짜증스럽게 했습니다. 한밤중에 입장해서 전시관 등을 구경할 수 없는 사람들도, 입장료를 내고 우리와 어울렸다가 밤 늦게 돌아갔습니다. 그런 불편을 겪으면서도 캠핑장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니, 좋은 곳에 땅을 사서 캠핑장이라도 하나 운영하면 돈은 꽤 벌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토요일, 텐트를 걷고 나서도 늦게까지 놀다가 돌아왔습니다.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 '캠핑장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투덜거리는 아들의 목소리에, 앞으로도 이곳 저곳 정말 열심히 돌아다녀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저나, 날 좋을 때 텐트에 난 구멍은 메꿔 둬야 할 텐데 말이죠.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