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0.24 09:21

이안숲속으로 또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교회 식구들과 함께한 캠핑이었습니다. 텐트 세개와 타프 하나로 다섯 가족이 함께한, 조금은 정신없었으나 즐거운 캠핑. 금요일에는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 텐트를 치고, 저녁을 먹었습니다. 비가 내리는 동안에는 고생스러웠지만, 텐트 안에서 듣는 빗소리에는 평소 아파트 안에서는 들을 수 없는, 소위 자연의 운치라는 것이 뒤섞여 있었습니다. 

매일 매일이 지루할 정도로 캠핑을 기다려온 아들은 이번 캠핑도 꽤나 즐거워했습니다. 친구들과 모여 노는 것도 즐겁고, 텐트 옆에 있는 감나무에 익어있는 가을의 소산을 확인하는 것도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아빠와 함께 익어있는 감을 따고, 먹어도 되는 것인지 물어봅니다. 잘 모르겠다고 대답해주니, 한참을 손에 들고 가지고 다니기만 했습니다. 


이번 캠핑에서도 빅돔에 리오그란데를 리오링크로 연결해서 잠자리로 삼았습니다. 비가온 다음날 확인해보니, 젖어있기는 했지만 물이 센 곳은 없었습니다. 해가 날 때를 기다려 말려서 다시 짐을 꾸리는 일이 번거로왔습니다. 대충이라도 말리는 데 세 시간은 걸린 것 같습니다.


이안숲속의 한 가지 장점이라면, 볼 거리가 많다는 것일 겁니다. 다양한 부대시설이 있어서, 약간의 준비만 있으면 여러가지 놀이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공 하나를 가지고, 발로 하는 미니골프를 즐겼습니다. 공을 차고, 몇 번 만에 홀 컵에 넣는 지를 겨뤄 보았습니다.


여름에는 수영장이었을 곳에는 보트가 띄워져 있고, 개구리와 두꺼비들이 살고 있습니다. 


가을의 이안숲속에는 꽃들도 많습니다. 이런 저런 꽃들이 사람들을 기다립니다만, 역시 가장 많았던 것은 코스모스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코스모스 사진들은 몇장 없군요.


즐거운 캠핑이었습니다만, 아쉬운 것도 많았습니다. 캠핑요금에, 입장료를 따로 징수하는 요금 정책은 입장하는 순간을 짜증스럽게 했습니다. 한밤중에 입장해서 전시관 등을 구경할 수 없는 사람들도, 입장료를 내고 우리와 어울렸다가 밤 늦게 돌아갔습니다. 그런 불편을 겪으면서도 캠핑장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니, 좋은 곳에 땅을 사서 캠핑장이라도 하나 운영하면 돈은 꽤 벌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토요일, 텐트를 걷고 나서도 늦게까지 놀다가 돌아왔습니다.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 '캠핑장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투덜거리는 아들의 목소리에, 앞으로도 이곳 저곳 정말 열심히 돌아다녀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저나, 날 좋을 때 텐트에 난 구멍은 메꿔 둬야 할 텐데 말이죠.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11.10.03 19:57
경주 산내 대현유스호스텔로 2박3일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원래는 경주 국민청소년수련원으로 캠핑을 갈 생각이었는데, 연휴라 다 찼다더군요. 급히 근거리에 있는 대현유스호스텔로 전화를 걸어보니 하나 빈 자리가 있답니다. 해서 예약하고 2박3일을 보냈습니다. 2박3일동안 캠핑장을 빌리는 데 든 비용은 삼만 오천원이었습니다.

대현유스호스텔은 온수가 나오는 캠핑장이고, 화장실도 청결한 편입니다. 샤워실도 구비되어 있어 편리한데 화장실 샤워실 공히 남녀 공용입니다 (응?) 화장실이야 남녀 공용이라고 해도 요령껏 쓰면 됩니다만 샤워실에 이르면 좀... 하지만 2박3일동안 경험한 바로는, 일단 캠핑장에서 샤워를 하시는 분들이 별로 없고, 굳이 필요하다면 샤워실 문을 잠시 잠근 다음에 이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별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장작은 직원분을 통해서 구할 수 있는데, 한 무더기(?)에 만원입니다. 다만 덩어리가 크기 때문에 직접 쪼개셔야 한다는 거. 그러므로 손도끼를 가져가시면 좋겠습니다. 집 근처 철물점에서 구하시거나, 잊으신 경우에는 대현유스호스텔 쪽으로 꺽어지는 산내삼거리(?)에 있는 금강할인마트 맞은편 철물점에서 6천원에 팔고있으니 가시는 길에 구하셔도 좋겠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연휴 기간동안 첫날을 제외하고는 화장실/개수대/샤워실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인데, 유스호스텔에 야영객들을 제외한 다른 손님이 전혀 없어서 직원들이 전부 퇴근해버렸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나중에는 화장실과 샤워실이 조금씩 지저분해지기 시작했는데, 언제나 느끼는 겁니다만 자기 쓰레기 챙겨서 버릴 줄 모르는 사람들 때문에 일이 항상 커지죠.

캠핑장은 원래는 운동장이었던 것 같은데, 양 옆에 파쇄석을 깔아놓아서 캠핑장으로도 쓸 수 있게 해 놓은 듯 싶었습니다.

오른쪽 상단이 진입로

웬 무대시설도 있다는

족구 네트는 간이 야구시설로도 활용 가능 ㅎ

번갈아가면서 폼잡아보기

 

옆에는 계곡도 있어서 여름엔 물놀이를 즐기실수도 있을것 같은데 (수심도 깊어보이진 않습니다) 여름에 와보질 않아서 수질이 얼마나 깨끗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얼핏 눈으로 보기엔 깨끗한 듯.

나름 깨끗해보임

물수제비뜨기

돌던지고 노는 소년

돌 고르기도 즐거워

또 돌던지기

나름 분위기를 잡아보기도

 

2박 3일을 캠핑장에서만 보내기도 뭐한것 같아서 경주 보문단지를 가려고 계획했는데, 보문단지에서 문화 엑스포를 하는 바람에 사람들이 미어 터지더군요. 보문단지에 가는데만도 두시간 넘게 걸릴 것 같아서 점심을 먹은 뒤에 바로 운전대를 돌려 그나마 한산한 경주 국립박물관을 찾았습니다. 나름 경주에 왔다는 분위기를 내 보기로.

종 앞에서 기념사진

전시실 외관

다양한 전시품들을 구경하고

거대한 벽화도 구경하고

사람들도 구경하고

밖으로 나오면 어디서 많이 본 유물들

안에는 경주를 즐기는 사람들

나름 열심히 공부하는 티를 내보기도


보문단지에 가보지 못한 것은 좀 아쉬웠지만 (아빠가 제일 아쉬워했음) 2박 3일동안 큰 탈 없이 캠핑을 하고 건강하게 돌아올 수 있었던 것은 다행입니다. 경주빵은 맛봤는데, 찰보리빵을 못 먹어봐서 쪼오끔 아쉽긴 했습니다만. ㅎ 커피와 함께한 경주빵 짱이었어요~ (경주빵 사진을 못찍었네 ㅎ)

돌아오는 날 아침에는 간소하게 우동을 먹었습니다. 아빠가 텐트를 걷는 동안 영화를 보면서요.

라이언킹3 시청중

LPG 소나타라 비좁은 캠핑이지만 그래도 즐거워요



아래는 2박3일동안 우리의 테이블을 지켜준 경주 코스모스와의 단체사진. 내년에는 더 예쁘게 찍어보고 싶습니다.

코스모스처럼 활짝

엄마 나 코스모스

고맙다. 내년에 또 보자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이택민

    담에 같이 갑시다.

    2011.10.03 2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박수경

    담엔 티아라랑 같이 갑시다.

    2011.10.04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Thoughts2011.09.25 14:51
송호국민관광지는 넓은 솔밭으로 잘 알려진 캠핑장입니다. 캠핑장이 넓고 소나무 숲이 잘 조성되어 있어서 어디에 텐트를 쳐도 그늘의 시원함을 즐길 수 있습니다. 캠핑장 옆에는 야외수영장도 있어서 (여름에만 개방) 뜨거운 여름에는 물놀이를 즐기실 수도 있습니다. 야외수영장 이용 요금은 성인 1,500원, 어린이 1,000원입니다.

이 캠핑장의 단점은 그다지 청결하지 못한 화장실, 샤워실 부재, 전기사용 불능 등등을 들 수 있겠습니다만,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한다면 즐겁게 즐기다 오실 수 있는 몇 안되는 캠핑장이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선전 배경으로 사용되어 더 잘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는 동네 친구 부부 가족과 함께 다녀왔습니다.


위와 같이 잔디에 사이트를 구축하시면 낮에 더우실수도. 사이트가 좀 어지럽군요.
밤에 잘 먹고 치우지 않아서 그런듯.


가급적이면 이렇게 솔밭에 치시는 것이 낫습니다. 위의 텐트는 코베아 빅돔.


 

안개낀 솔밭 #1


안개낀 솔밭 #2


안개낀 솔밭 #3: 야외수영장 입구


 

안개낀 솔밭 #4


안개낀 솔밭 #5: 강가


 

일찍 일어나서 아침 추위에 떨고 있는 아이들.


의젓한 주상군.


 

역시 캠핑의 묘미는... 화롯불에 구워먹는 소시지?


아침에 일어나면 보이는 물안개는 송호리 캠핑에서만 구경할 수 있는 보너스 같은 것.


하지만 배고픈 주상군 앞에서는 물안개는 그저 사치일 뿐 ㅎㅎ


아빠 소시지는 알겠는데 물안개는 뭐에요?


사이좋은 정민군과 주상군. 뒤로 얼핏 보이는 이 블로그 주인장과 잠에 빠진 주상부친.

이번 송호리 캠핑에서 가장 즐거웠던 부분은 뜻하지 않게 만난 캠핑동호회 드보크(Devok) 회원분들과의 좋은 기억. 먹을 것도 나눠주시고 아이들과 같이 게임하며 놀아주시기도. 토요일 저녁에는 애니상영회까지. 미처 제대로 감사를 드리지 못하고 돌아왔는데, 다음번에는 회원으로서 같이 만날 수 있기를 빌어봅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박수경

    나 사진 너무 꽝으로 나왔어... 좀 이쁜거 올려주지.. -_-;;

    2011.09.26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Extremely Agile/General2011.03.13 10:18
옆동 사는 친한 부부가 캠핑을 가자고 조르는 통에 한번 갔다왔습니다. 장소는 이안숲속 캠핑장이었구요. 매점 바로 옆 풍차 있는 언덕 아래쪽에 텐트를 쳤습니다. (텐트치는 행위를 '사이트 구축한다'고 그러더군요.) 차가 LPG모델 소나타라 짐은 어쩔 수 없이 이런 식으로 갖고 갔습니다. (아시죠? LPG 승용차 트렁크의 반은 LPG 통이 먹고 들어간다는거... ㅎ)


더 큰 차를 사고 싶지만 그건 로또 대박난 뒤에나 *쿨럭* 아무튼 이렇게 이안숲속까지 좁게 좁게 타고 갔구요. 가서 텐트를 쳤는데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서 결국 한시간이나 걸려 텐트를 겨우 쳤습니다. 원래는 오분에서 십분 정도면 치고 노는건데... ㅎ


아이들은 텐트치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그 안에 들어가서 책읽는 거더군요. 텐트가 아늑하게 느껴져서 그런가봅니다. 두 집이 함께 가서 그런지 애들이 꽤 많네요. (뭐 그래봐야 네명밖에 안되지만.. ㅎ) 전면부에 보이는 좀 구려뵈는 텐트가 우리 집 텐트고, 그 반대편에 상대적으로 쌈빡해보이는 텐트가 친구 부부네 텐트입니다. 그 집 텐트가 아마 코베아 텐트일텐데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고, 저희 집 텐트는 코베아 빅돔 + 리오그란데 100입니다. 원래는 두 텐트를 하나로 연결해서 리오그란데 쪽을 전실로 써볼까 했는데, 그날 예상외로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서 포기했구요. 결국 리오그란데 안에 빅돔을 넣어서 추위 막는데만 신경썼습니다.


애들이 다 그렇겠지만 풀어놓으니 지들 끼리 알아서 잘 놀았구요.


나머지 시간은 소세지도 궈먹고 고기도 궈먹고 하면서 주로 먹으면서 보냈습니다. 윗 사진은 소세지를 꼬치처럼 꿰어서 구워먹는 사진이로군요. 그 윗 사진은 삼겹살 궈먹는 장면입니다.


윗 사진들은 자고 일어나 꺼벙하긴 하지만 그래도 즐겁게 노는 아이들 모습. (아저씨도 끼어있군요.ㅎ)


근데 요 위 두 사진을 보시면 아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날 이안숲속에 오가와 텐트 동호회 분들이 잔뜩 오셨더군요. 그래서 오가와 텐트에 둘러싸여서 하룻밤을 보냈는데요. 비싼 텐트라 그런지 좋습디다. ㅎ 바람 불어도 조금 휘청거리기만 하지 절대 넘어가는 법이 없다는 이백삼십만원짜리 텐트... ㅋㅋ 어떤 분들은 거기 난로에 연통까지 연결해서 따뜻한 밤을 보내시더군요. 잠깐 부럽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아쉬움은 부대찌개로 날려버리고....

점심 먹은 뒤 텐트 철거하고, 유성 온천탕에서 목욕하고 먼지 씻어낸 다음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안숲속까지 갔는데 정작 식물원 구경은 못하고, 그냥 먹고 쉬다 왔군요. 식물원 구경은 다음 기회에 :-)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박수경

    아... 이런 이런 병준씨 잡기에 능한줄은 알았지만 이런재주까지 있으신줄은... 저도 이런 후기 올리고 싶었지만, 엄두가 안났었는데.. 담캠핑때부터는 꽃단장에 화장도 해서 예쁘게 나와야지... ㅎ 저 오늘 아침 화로대 질렀어요...ㅋ

    2011.03.14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고선옥

    화목해보이는 가족의 모습입니다.
    어떤 텐트인가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걸 사용하는 사람의 속내가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워낙 캠핑인구가 많은 상황이라 주변사람에 대한 배려가 우선되어야 하지요.
    즐겁고 건강한 캠핑생활 계속계속 이어가시길 바라겠습니다.^^

    2011.04.01 1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캠핑을 이미 시작하셨네요. 역시 앞서가는 낭만고양이님이십니다. 진ㅉ로 캠핑장에서 한번 뵈어야겠어요~~~ 꼭이요~~~

    2011.04.18 1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