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2011.10.08 08:45
CCNxCON과 ITC 2011에 참석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 출장을 다녀왔었습니다. 한달이나 전 일인데, 이제서야 그 때 일을 돌아볼 정신이 나는군요.

생각해보면 네트워크는 이제 본격적으로 데이터 중심으로 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데이터를 요청하는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데이터가 어디에서 오는지는 상관하지 않습니다. 그저 제 시간에 나에게 와 주면 고마울 따름이죠. 그런데 인터넷이 발전하면서 사람들이 하도 많은 대용량 데이터에 접근하다보니, 병목이 생겨 트래픽이 제때 유통되질 않습니다.

그래서 나온게 CDN, Advanced-CDN 등의 개념이고, Akamai 사의 CDN이 제일 유명한 편이죠. Akamai 사의 CDN에 대해서는 분석된 논문도 있는데, Akamai 사의 CDN은 최적의 CDN 위치를 결정하기 위해서 DNS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CDN은 기본적으로 데이터 중심의 네트워크가 해결해야 하는 온갖 이슈를 다 해결하지는 않습니다. 그저 '원하는 컨텐츠를 빨리 배송한다'는 FedEx적인 원칙에 충실할 뿐이죠. IP 네트워크가 해결해야 하는 이슈들도 짐짓 모른체합니다.

그래서 'IP 네트워크의 문제점도 해결하'고, '미래 네트워크'도 준비할 겸 해서 ICN (Information-Centric Networking)이라는 개념이 등장했습니다. 이번에 다녀온 CCNxCON은 여러 가지의 ICN methodology 가운데 하나인 CCN (Content-Centric Networking)에 관한 약식의 학술대회였습니다. 전부 Poster 세션이었고, 많은 토론이 이루어졌죠. 뜨거운 행사였습니다. 


이렇게 좋은 행사에 참가해서 많은 사람들과 만나다 보면, 내 시야가 얼마나 좁은지 때로 느끼게 됩니다. 하긴 좁은 것이 어디 시야나 식견 뿐이겠어요.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남는 시간에는 샌프란시스코 구경도 잠깐씩 했습니다. 같이 간 사람이 샌프란시스코가 처음이었거든요. 저는 그렇지 않았습니다만. 금문교 갔다 오는 길에는 Fastrack 위반도 한 건 한것 같은데 어떻게 될런지는 모르겠습니다. 렌트카 회사가 연락을 하면 벌금을 내는 거겠고, 아니면 아니겠죠.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08.01.29 03:33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출장을 왔습니다. 출장 다니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습니다만, 산호세에 오는 것은 그래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좋은 친구들이 있기 때문이죠.

저는 성격도 그렇게 좋은 편이 못되고, 항상 돈돈 하는데다 자기 이야기만 언제나 많이 하는 편이기 때문에 그렇게 친구가 많은 편은 못됩니다. 중학교때부터 알고 지내는 친구도 있긴 합니다만, 예외적인 경우죠. 그러니 지금까지 저를 친구로 대해주는 사람들은 다들 꽤 좋은 사람들이라고 봐도 틀리지 않습니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나쁜 사람들이라는 이야기를 하는게 아니라, 지금까지 제 친구로 있어주는 사람들이 평균치보다 훨씬 더 좋은 사람들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만큼 참을성이 많다는 이야기가 되겠죠.

저는 이런 친구들을 만날때마다 굉장히 많은 깨달음을 얻습니다.

단순히 만나면 좋고 기쁜 사람들이어서 즐거운 것도 있습니다만, 이 친구들은 전부 자기 분야에서는 나름대로 한가닥씩 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면서도 겸손하고 포용력이 있죠. 30대 중반을 넘어서고 보니 저한테 남은 것은 쓸데없는 고집과 자존심, 아집같은 것들 뿐입니다만, 이 친구들에게는 저에게서 찾기 힘든 여유와 자부심이 있습니다.

어제 친구들을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불현듯 한 가지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올해에는 꼭 친구들에게 내세울만한 것 한 가지를 이루어야겠다는 것이죠. 작년부터 계획을 세우고 다듬어 온 구상들이 몇 가지 있습니다만, 올해에는 그것들을 꼭 마무리 짓고 현실화 시켜야겠고 다짐하게 되었습니다.

단순히 돈을 벌만한 아이템이어서가 아니라, 그것이 내가 친구들을 만날 때 마다 느끼게 되는 조바심같은 것을 없애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입니다. 저도 엔지니어로서 세상에 뭔가 쓸만한 일을 하고 있다는 그런 느낌이 들게 해 주는 그런 일을 올해에는 꼭 해 보고 싶어요.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제 X 같은 성격을 알면서도 친구로 남아준 친구들이 정말 고맙더라구요.ㅜㅜ

    어떤 구상인지 모르겠지만 꼭 이루시길....
    그리고 이루시고나서 그 구상과 과정을 후배에게도 알려주세요.^^

    2008.01.29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Thoughts2007.10.10 18:25
삿포로 라는 곳입니다. 위키백과를 뒤져보니 삿포로라는 곳은 이런 곳이로군요.

삿포로 시(일본어: 札幌市)는 일본 홋카이도도청 소재지이고, 정치, 경제의 중심 도시이다.

인구는 일본에서 다섯 번째로 많고, 1972년에 정령지정도시로 지정되었다. 일본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하는 정령지정도시이고, 또 내륙에 위치하는 도시로서는 인구가 가장 많다. 면적도 전국의 시 가운데 여덟 번째로 크지만, 산림이 많아서 인구 밀도는 1,666.51명/km²로 정령지정도시 중에서 네 번째로 낮다.

"삿포로"라는 지명은 아이누어의 "삿 포로",サッ・ポロ(건조하고 넓은 땅), "사리 포로 벧"サリ・ポロ・ペッ(큰 습지가 있는 곳) 등에 유래한다. 아무도 없는 곳에 홋카이도 개척의 거점으로서 미국식의 계획 도시를 건설했다.

메이지 시대 초에 홋카이도의 개척이 시적된 당시에는 홋카이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는 혼슈에서 가장 가깝고 무역 항구도 개설된 하코다테 시(函館市)였으나 개척이 진행됨에 따라 삿포로에 인구가 집중하게 되었다.

1972년 동계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세계적인 관광 도시로 되었다. 매년 2월에 열리는 눈축제는 길가의 넓은 공원에서 눈을 사용해서 세계의 유명한 건물이나 인물 상을 만들어 전시하는 축제이고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 출처 : 위키백과


그런데 저는 삿포로에 오니까 맥주밖에 생각나는게 없습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켄의 홋카이도 이야기

제가 워낙에 맥주를 좋아해서 맥주만 보면 환장을 하는데, 일본은 가는 호텔마다 로비에 맥주 자판기가 있어서 환장하겠습니다. -_-; 거기다 동전 금액에 대한 착시현상때문에 (일본은 동전 100엔이 우리나라 천원꼴이잖아요?) 자판기만 보면 동전을 털어넣고 싶은 유혹에 시달립니다. 저녁 먹기 전인데도 이러니 저녁 먹고 나면 어떨라나...

(글쓰는 도중에 저녁먹고 왔습니다)

제 손에는 지금 삿포로 맥주가 한병 들려 있습니다 -_-; 그런데 삿포로에는 삿포로 맥주 박물관도 있네요?

삿포로맥주 박물관은 일본 유일의 맥주박물관으로 1890년에 건설되였습니다.맥주박물관은 맥주에 관한 100년 역사를 소개하고 있으며 현재 홋카이도 유산에도 선정되였습니다.

삿포로맥주 박물관은 1987년에 개관하여 맥주의 지식을 널리 알리는 목적으로 2004년에 개장하였습니다.일본에서 유일한 맥주박물관으로 삿포로의 역사를 중심으로 일본 맥주산업을 알기 쉽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박물관은 1890년 외국인 기사의 지도하에 제당회사 공장으로 건설된것이며 삿포로 구 홋카이도청과 더불어 메이지 시대의 모습이 남아있는 몇 안되는 문화유산입니다.

삿포로맥주 박물관의 고풍건물과 맛있는 맥주로 해마다 관광객들이 찾아옵니다.관내에는 일,중,영,한 4개국의 판플렛(오른쪽 그림)이 준비되였어 박물관에 대해 한층 알기 쉽고 즐길수가 있습니다.

-- 출처 : 관광삿포로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