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2011.10.08 08:45
CCNxCON과 ITC 2011에 참석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 출장을 다녀왔었습니다. 한달이나 전 일인데, 이제서야 그 때 일을 돌아볼 정신이 나는군요.

생각해보면 네트워크는 이제 본격적으로 데이터 중심으로 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데이터를 요청하는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데이터가 어디에서 오는지는 상관하지 않습니다. 그저 제 시간에 나에게 와 주면 고마울 따름이죠. 그런데 인터넷이 발전하면서 사람들이 하도 많은 대용량 데이터에 접근하다보니, 병목이 생겨 트래픽이 제때 유통되질 않습니다.

그래서 나온게 CDN, Advanced-CDN 등의 개념이고, Akamai 사의 CDN이 제일 유명한 편이죠. Akamai 사의 CDN에 대해서는 분석된 논문도 있는데, Akamai 사의 CDN은 최적의 CDN 위치를 결정하기 위해서 DNS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CDN은 기본적으로 데이터 중심의 네트워크가 해결해야 하는 온갖 이슈를 다 해결하지는 않습니다. 그저 '원하는 컨텐츠를 빨리 배송한다'는 FedEx적인 원칙에 충실할 뿐이죠. IP 네트워크가 해결해야 하는 이슈들도 짐짓 모른체합니다.

그래서 'IP 네트워크의 문제점도 해결하'고, '미래 네트워크'도 준비할 겸 해서 ICN (Information-Centric Networking)이라는 개념이 등장했습니다. 이번에 다녀온 CCNxCON은 여러 가지의 ICN methodology 가운데 하나인 CCN (Content-Centric Networking)에 관한 약식의 학술대회였습니다. 전부 Poster 세션이었고, 많은 토론이 이루어졌죠. 뜨거운 행사였습니다. 


이렇게 좋은 행사에 참가해서 많은 사람들과 만나다 보면, 내 시야가 얼마나 좁은지 때로 느끼게 됩니다. 하긴 좁은 것이 어디 시야나 식견 뿐이겠어요.


 행사를 무사히 마치고, 남는 시간에는 샌프란시스코 구경도 잠깐씩 했습니다. 같이 간 사람이 샌프란시스코가 처음이었거든요. 저는 그렇지 않았습니다만. 금문교 갔다 오는 길에는 Fastrack 위반도 한 건 한것 같은데 어떻게 될런지는 모르겠습니다. 렌트카 회사가 연락을 하면 벌금을 내는 거겠고, 아니면 아니겠죠.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