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0.31 17:32
갤럭시 노트가 출시되었습니다. 펜 입력을 전면에 내세웠죠. 관련된 블로그 포스팅은 굉장히 많은 것 같으니 같은 이야기는 생략하도록 하구요.

그런데 대관절 갤럭시 노트가 좋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기존의 터치 입력 정확도를 희생하지 않으면서, 펜 입력을 지원했기 때문? 

그건 아마 아닐겁니다. 그 정도는 어디까지나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였어요. 아이패드 위에 팬으로 뭔가를 끄적거리는 것은 분명 불편합니다만, 시간이 지나면 그런 문제를 해결해 줄 펜이나, 터치스크린이 등장하게 되어 있었죠.

(물론 애플이 펜을 지원할 것이냐, 하는 문제는 애플에게 물어봐야 하겠지만요. ㅋ)





보통 펜으로 뭔가를 입력한다고 할 때 사람들은 펜으로 입력한 결과가 일반 텍스트로 자동 변환되어 입력되는 것을 상상하기 쉽습니다. 실제로 그런 응용들이 많구요. 

그런데 요즘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들이 정말로 그런걸 필요로 할까요? 텍스트를 입력하려면 폰의 가상 키보드를 쓰는 편이 훨씬 빠르고 쉽습니다. 펜으로 그린 다음에 텍스트로 올바르게 인식되기를 기다리는 것 보다요. 필기 결과를 인식해서 텍스트로 자동 변환하는 기술이 많이 발전하긴 했습니다만, 아직 충분히 빠르진 않다고 생각해요.

갤럭시 노트는 그런 전통적인 접근법을 쓰는 대신, 손으로 '그린' 결과를 그냥 두는 쪽을 택했습니다. 기존의 미디어에, 사람들이 펜으로 '그린' 주석(annotation)을 있는 그대로 다는 쪽을 택했죠. 


이건 '펜'으로 하는 일이 '단순히 텍스트를 입력하는 것' 이상임을 인식한 결과입니다. 그런 면에서, 갤럭시 노트는 UX 측면에서 '생각보다 큰' 진보라고 볼 만 합니다. 일반적인 작업에는 가상 키보드를 사용하고, 키보드로 표현하기 어려운 뭔가를 입력해야 하는 경우에는 펜을 이용하는 것이죠. 입력한 내용을 있는 그대로.

그러니 전달되는 내용은 단순한 텍스트를 넘어서서, 이미지 형태로 확대됩니다. 

갤럭시 노트를 내놓으면서 삼성이 Juniper 네트웍스와 제휴한 것은 그런 의미에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런던에서 있었던 런칭 행사에서 Juniper 네트웍스는 자사의 모바일 솔루션을 갤럭시 노트에 결합하기 위해 노력헀다고 언급했습니다. 네트워크 차원에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많았을 겁니다. 갤럭시 노트와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결합하기 위해서는 Juniper와 같은 업체와 협력하는 것이 분명 이득이었겠죠.

펜을 통해 뭔가를 할 수 있다면, 기업체 입장에서는 '손가락으로 노는 것' 보다는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할 가능성이 큽니다. 문서에 주석을 다는 것은 그 중 한 예일 뿐이죠. 따라서 갤럭시 노트는 단순히 일반 사용자들만을 위한 솔루션은 아니며, 기업에서 충분히 활용될 수 있는 단말임을 홍보하고 싶었던 거라고 생각됩니다.


삼성의 새로운 제품군들은 단순히 더 빠른 (LTE) 속도를 지원하는 쓸만한 안드로이드 제품이라는 수준을 넘어서서, 사용자의 경험을 지금과는 다른 차원으로 안내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다 하다 안되니까 '펜'을 들고나왔다, 고 보는 분도 계시긴 하겠죠. ㅋ)

그 결과가 '펜' 이라는 것은 어떻게 보면 그다지 큰 혁신은 아닌 것 같지만, 이런 개선이 축적되어 펜을 넘어서는 사용자 경험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손가락이 아니라 펜이라는 새로운 관점을 도입하면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어떤 변화가 주어질 수 있을지 경험했으니, 이 와는 다른 형태의 변화도 분명히 가능할 겁니다. 

[공지: 자전거 관련 내용은 다른 블로그로 분리했습니다. http://myargon.tistory.com/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R&D/Survey2011.07.11 10:23
주니퍼 네트웍스 (www.juniper.net) 에서 작년 말쯤에 새로운 데이터 스트리밍 전략을 발표했었습니다. 미디어 플로우 컨트롤러 제품군인데요. 미디어 플로우 컨트롤러, 미디어 플로우 퍼블리셔, VXA 미디어 플로우 엔진의 세 가지 제품들로 이루어진 솔루션입니다. 이 중 VXA 미디어 플로우 엔진은 미디어 플로우 데이터 전송을 담당하는 하드웨어 박스입니다.

이 솔루션은 가정에 여러 대의 단말이 존재하고, 각각의 단말들이 서로 다른 전송율을 갖는 미디어 스트림을 통해 동일한 컨텐츠를 보게 될 것이라는 상황을 가정하고 있습니다. 일리가 있죠. 단말, 티비, PC가 요구하는 최적의 대역폭이 전부다 다르니까요. 같은 컨텐트를 서로 다른 단말로 이어보는 응용 (Hoppin과 같은)도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이니, 그런 상황에 써먹으면 좋을만한 솔루션입니다.

출처: http://www.juniper.net/us/en/local/pdf/datasheets/1000344-en.pdf



이 솔루션은 컨텐츠를 배포하는 사업자가 스트리밍 주체인 환경을 가정하고 있습니다. 위에서처럼요. H.264로 인코딩 해서 주면 미디어 플로우 컨트롤러와 퍼블리셔, 그리고 VXA가 협동해서 트랜스코딩(Transcoding)하는 형태의 솔루션이죠.


요즘 너도 나도 클라우드 클라우드 하니까, 클라우드에 컨텐츠가 올라가 있는 상황에서는 어떻게 운용하면 되는지를 위와 같은 그림으로 친절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자사 솔루션을 사면 인코딩부터 배포까지 해결할수 있다는 식이죠. 별도의 배포 하드디스크나 서버를 구매할 필요가 없으므로, 좋다고 이야기합니다. (물론 대신 이 솔루션에 돈을 들이긴 해야 하죠. ㅎㅎㅎ)



그런데 네트워크의 에지(edge), 그러니까 위의 그림에서 지역 가입자 망(regional networks)에 해당하는 부분에서 단순히 트랜스코딩만 할 경우에는 전송효율이 사실 떨어질 수 있습니다. 가입자 별로 별도의 세션 관리를 해 주어야 하는데다, 소스에서 계속 인코딩해서 데이터를 보내지 않으면 단말에 대한 전송도 불가능하니까요.

그러니까 그런 점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VXA 장비에 캐시(cache)가 붙어야 하죠. 한번 전송된 컨텐츠 원본(H.264로 인코딩 된)을 갖고 있다가, 동일한 컨텐츠에 대한 서비스 요청이 오면 저장된 원본을 서비스 하는 거죠. 물론 캐시니까 무한정 갖고 있을 수는 없겠습니다.

아무튼 그래서 VXA 제품군 가운데에는 1TB, 7TB 스토리지가 붙어 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네트워크 장비가 의례 그렇듯이 가격은 홈페이지 상에서는 미공개. 직접 문의해야 가르쳐 줍니다. ㅋㅋ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