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05 09:19

Mashable.com에 "8 ways to keep your employees happy"라는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http://mashable.com/2013/12/04/employee-retention/) 사실 팀원들에게 적절한 동기를 부여하고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생각해 봐야 할 것들이 꽤 많죠. 기사에서 언급된 방법들로는 아래의 여덟가지가 있습니다.





1. 미션(Mission) - 지금 당장의 회사보다 더 큰 유무형의 가치를 바라보게하라

2. 재량권(Ownership) - 자기 일의 주인이라는 생각을 갖게 하라

3. 소통(Talking) - 적극적으로 의사소통하게 하라 

4. 피드백(Feedback) - 회사 정책, 업무 등등에 대해서 주기적인 피드백을 주어라 

5. 문화(Culture) - 회사(팀)만의 문화를 만들어라 

6. 격려(Encourage) - 그들이 브랜드에 열정을 쏟도록 격려하라

7. 건강 (Health) - 직원 건강에 신경써라

8. 기업(팀) 문화와 특권(Perk)을 혼동하지 말라 - 중요한 것은 공짜 점심이 아니다 


이런 원칙들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사실 리더의 역할일 것인데요. 사실 '세상에 좋은 일을 하라'와 같은 추상적인 미션에 서로 공감하게 만드는 것이 그들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일 겁니다. 나머지는 오히려 운영 원칙에 가깝죠. 


문제는 이런 원칙들이 지속적으로 반복 적용되면서 팀을 앞으로 전진시킬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려면 원칙의 활용에 있어서 일관되어야 할 것인데요. 가령 문화를 만든다는 측면에서 보면 기업이나 팀의 문화는 오락가락 하면 곤란합니다. 애플 식의 무자비한 전진이 기업과 팀의 분위기이고 그것을 통해 얻는 것이 있다면 그 문화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죠. 대체로 팀원이나 고용인은 대의가 분명하고 모든 것이 공명정대하게 처리되며 적절한 수준의 보상이 지속적으로 제공되기만 하면 분위기야 어떻든 적응해 나가는 면이 있으니까요. 


어쨌든 위의 모든 원칙들을 관통하는 것은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아무리 빡빡한 일정으로 일하더라도 사람을 챙겨야 한다는 것을 잊으면, 결국 그들은 다른 직장을 찾아 떠나게 된다는 거예요. 저의 경험에 비추어 봐도, 일이 아무리 힘들더라도 '우리는 한 팀'이라는 의식이 있으면 견디기 쉽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이 못견디는 것은 파편화된 업무 환경이죠. 


그리고 한가지 더 덧붙이자면, 저는 팀의 전진에 '실패 경험'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