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2.06.02 14:56

SoftTech 2012 논문 발표차 필리핀 세부에 다녀왔습니다. 따라가고 싶어하는 가족들을 전부 데리고 다녀왔습니다. 3박 5일의 일정이었습니다. 아이들과 아내는 임페리얼 팰리스 (Imperial Palace) 호텔에 머물렀고, 저는 학회 참석 때문에 중간 중간에 Waterfront Airport Hotel & Casino Mactan에 들락날락 했습니다. 


여행사를 통해서 예약했기 때문에, 공항에 도착해서 호텔로 이동하는 데는 별 불편이 없었습니다. 택시를 이용해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택시 요금은 200~300 페소 정도 나옵니다. 흥정하기에 따라서 조금씩 달라집니다. 미터기가 있는 택시를 이용하실 경우에는 흥정이 필요없지만, 팁을 준다고 가정하면 비슷할 겁니다.


호텔 도착한 이후에는, 도착한 다음날부터 본격적 일정입니다. 아이들과 아내는 거의 물놀이 모드.





YES24 홍보샷. 상이라도 줘야... ㅋ






해변가 앞에 스노클링 장비를 대여해주는 곳이 있습니다. 대여하면 물고기들 구경도 할 수 있습니다. 좁은 해변이지만 물고기들과 친숙해지기에는 별로 부족함이 없습니다. 오후에는 물도 깨끗한 편입니다. 




썬베드를 이용하실 때에는, 슬라이드 앞쪽에 있는 썬베드들을 이용하시는 것이 베스트입니다. 썬베드가 다양한 장소에 있지만, 해변가에 가깝기 때문에 해변의 정취를 잠깐씩이나마 즐기고 주변을 산책하기에도 좋습니다. 



협소하기는 하지만 경치가 아름답기 때문에, 이렇게 사진찍는 신혼 부부들이 많이 보입니다. 사진 찍어주는 가이드와, 신랑 신부가 카메라에 잡혔군요. 







해변가에는 이렇게 간이 까페가 있어서, 간단한 식음료들을 주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에도 나옵니다만, 해변가 쪽에는 슬라이드 놀이기구가 있습니다. 세 종류가 있는데, 흰색, 흰색+빨간색, 초록색 세 가지 종류입니다. 11세 미만의 아이들은 흰색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가장 무서운 건 흰색+빨간색인데, 마지막에 몸이 구멍으로 퐁 하고 떨어지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떨어지고 나면, 꽤 깊은 물에 빠지게 되기 때문에 처음에는 물을 좀 많이 드시게 될 수도 있습니다.




건배!


호텔 앞에 있는 풀장에서 이렇게 음료를 마시고 쉴 수도 있습니다. 여기서 파는 망고 주스는 그다지 진하지 않으면서 시원하기 때문에 좋습니다. 호텔 내 까페에서 파는 망고 주스는 이것보다 굉장히 진해서, 차라리 퓨레(?)에 가깝습니다. 그러니, 시원하게 드시고 싶으시면 이곳을 이용하세요. 필리핀에서만 볼 수 있는 맥주들은 전부 가격이 120 페소 정도로, 환산하면 3달러 정도입니다. 현금을 가지고 다니시는 대신, 방 번호로 결재를 하고 체크아웃할 때 정산할 수 있습니다. 




행사 진행자와 유빈군. 스트레칭 중.


해변가 선베드에서 쉬고 계시면 이렇게 중간 중간에 스트레칭 타임도 있고, 퀴즈를 풀어서 공짜 음료 쿠폰을 주는 코너도 진행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희는 여기서 쿠폰 석 장을 받아서 잘 써먹었습니다. 


구름 아래로 소나기가 내리는 것이 보인다.


날씨는 대체적으로 좋습니다만, 사진에서 보시듯이 오후 2~4시 쯤이면 비가 꽤 많이 내립니다. 6월 1일부터 우기 시작이라고 하는데, 아마 그 때가 가까와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비가 와도 열심인 인부



풍성한 식사를 종류별로 느긋하게 즐기고 싶으시면, 호텔 내 페밀리아(familia) 레스토랑을 추천합니다. (괌 PIC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그런 종류의 레스토랑입니다.) 아이들은 주로 연어초밥을 먹었습니다.



스파게티도 맛있었습니다. 면과 토핑(?)을 고르면, 즉석에서 요리해줍니다. 저는 크림소스 스파게티를 맛보았는데, 아주 좋았습니다. 아래 사진에도 나옵니다만, 다양한 디저트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사진으로 남기지는 못했는데, 팥빙수를 추천합니다. 레스토랑 가운데 쪽에 있는 셀러드 바 한켠에 얼음과 다양한 토핑(?)이 준비되어 있어서, 취향대로 즐기실 수 있습니다. 저는 팥처럼 보이지만 팥인지 확신할 수는 없는 곡류와, 팥 고물, 연유, 그리고 얼음을 잔뜩 뒤섞어 먹었습니다. 하지만 잔뜩 먹고 나서는 가스가 차는 바람에 좀 고생을... -_-;




실내에서 굉장히 쾌적한 반면, 로비 등 외부와 연결된 모든 곳은 더운 편입니다. 선풍기가 돌아가지만, 냉기는 전달되지 않습니다. 모기도 많기 때문에, 이곳을 어슬렁거리려면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아이들과 비행기를 대기하셔야 한다면, 키즈 클럽을 이용하시면서 가능한 많은 시간을 에어컨과 함께 보내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에어컨이 있는 곳에는, 모기가 없습니다. 




호텔 로비


이 이외에도 정리해야 할 사진들이 핸드폰 등등에 많이 남아 있는데, 나중에 글을 업데이트 하면서 한 번 더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TIP 1: 환전은 달러로 해 가신 다음에, 호텔에서 페소로 전환하시는 쪽이 유리합니다.


TIP 2: 세부 공항이 매우 협소하기 때문에, 아이들과 함께 가시는 경우 출국 당일에 면세점에 들러서 쇼핑하는 것은 매우 고단하고 수고로운 일입니다. 귀국 항공편 안에서 받으실 수 있도록, 출국시에 면세품을 미리 주문하시거나 대한항공의 경우 Skyshop을 이용하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TIP 3: 필리핀 관광지들이 대부분 고만고만하기 때문에, 택시를 빌려 반나절 정도 둘러보면 크게 무리가 없을 정도입니다. 굳이 시간을 쓰시고 싶다면 2시간 정도 보트를 타면 갈수 있는 넓고 깨끗한 해변을 가 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