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04 10:00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같은 대기업들은 다양한 R&D에 많은 돈을 투자하는데요. 오늘 소개할 기술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연구개발에 참여해 구현된 기술입니다. http://www.cs.rochester.edu/hci/pubs/pdfs/FoodMood.pdf 이 논문에 소개된 기술인데요. 공동 저자 다섯 명이 MS 연구원입니다. 논문 제목은 "Food and Mood: Just-in-Time Support for Emotional Eating"입니다. 





이 기술의 핵심은 여성의 브래지어에 센서를 삽입하는 것입니다. 센서를 삽입하는 목적은 심장 박동등의 수치를 측정해서 개인의 감정상태를 보는 것이죠. 





수집된 수치는 앱을 통해 가공되고 개개인에게 제공됩니다. 가령 위의 브라를 착용한 여성이 심장 박동이 엄청나게 빨라져서 흥분한 것으로 추정된다면, 위의 그림에 등장하는 앱에서처럼 "진정하라"고 알려줄 수 있다는 것이죠. 아울러, 이런 수치들은 다이어트에도 활용될 수 있다고 합니다. 지금 감정 상태에 가장 잘 맞는 식단 등을 알려주는 데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이죠. 


이 논문의 요약문을 한 번 보실까요? 건강을 유지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 중 하나는, 건강한 생활을 막는 습관을 개선하는 것인데, 본 논문에서는 감정 상태를 측정해서 개인의 행동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식습관을 바꾸는 방법을 연구했다는 것이 주 골자입니다. 


Behavior modification in health is difficult, as habitual behaviors are extremely well-learned, by definition. This research is focused on building a persuasive system for behavior modification around emotional eating. In this paper,  we make strides towards building a just-in-time support system for emotional eating in three user studies. The first two studies involved participants using a custom mobile phone application for tracking emotions, food, and receiving interventions. We found lots of individual differences in emotional eating behaviors and that most participants wanted personalized interventions, rather than a pre-determined intervention. Finally, we also designed a novel, wearable sensor system for detecting emotions using a machine learning approach. This system consisted of physiological sensors which were placed into women’s brassieres. We tested the sensing system and found positive results for emotion detection in this mobile, wearable system.




"왜 하필이면 브래지어에 센서를 삽입할 생각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심장이랑 가까와서 감정 상태에 관한 수치를 수집하기가 좋았다"고 답했다는데요. 그럼 남성의 경우에는 이 기술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가 조금 궁금해지긴 합니다. 


어쨌건, 이처럼 "감정 정보"를 수집하고 활용하게 되면, 보다 개인화된 경험을 각각의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 집니다. 보다 개개인의 욕구와 상태에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그러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 겁니다. 왜냐구요? 우리는 원래 "당신은 소중하니까요"와 같은 '개인화된' 광고 문구에 흔들리는 존재들이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13.11.11 08:30

온라인으로 의류나 신발을 구입할 때, 우리는 종종 좌절하곤 합니다. 맞지 않는 물건이 배송되곤 하기 때문이죠. 환불과 교환에는 '배송료'라는 댓가가 따릅니다. 그래서 우리는 때로 조금 더 아끼려다 조금 더 손해를 보기도 하죠.


그런데 앞으로, 브래지어를 고를 때 만큼은 이런 문제에서 해방될 수 있을 지도 모릅니다. iPhone 용 앱인 ThirdLove 덕분에 말이죠. (안드로이드 용으로는 아직 앱이 없습니다.) 





이 앱이 지향하는 것은, iPhone에 저장된 사진을 분석해서 여성의 신체 치수를 알아내고, 그 치수를 활용해서 여성의 신체에 가장 잘 맞는 브라를 제작해 내는 것이죠. 따라서 필요한 사진들을 찍은 다음 주문할 브라 모델을 고르고 기다리기만 하면, 집으로 브래지어가 배달되어 오게 된다는 겁니다. 청색 종이에 우아하게 포장된 채로 말이에요. 







물론 '이 앱을 쓰기 위해서는 누드사진을 찍어야 하나?' 같은 의문이 제기될 수 있겠습니다. 제작진들에 따르면 누드 사진을 찍을 필요까지는 없는 모양이에요. 그냥 몸에 잘 붙는 티셔츠를 입은 사진 정도면 충분하다고 하는군요. (위의 사진을 참고하세요.)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치수가 실제에 아주 가깝게 측정되는지는 앱에 포함된 도움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현재까지는 구매자들의 평도 호의적입니다. 기자들도 '딱 맞는 브라가 배송되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구요. 다만 아직 국내에서는 이 앱을 통해 브라를 구매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도 없죠.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여성들로서는 안타까운 일이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Languages/Objective-C2010.02.07 12:21

This program is basically bluetooth-based messenger.

All the participants of a messenger session can share their opinion and contact info with this simple program during their coffee break :-) or any kind of meeting held within the reach of bluetooth network.

The program enables meeting participant to communicate easily, and saves all the conversations as local history. The saved conversations can be sent by email, which enables users to let others know about the meeting result.

The program is useful in almost every situation where text-based communication is needed. But especially effective if you do stand-up meeting frequently.

As all the participants of the meeting can share their opinion instantly, the burdens of taking notes about the meeting is simply reduced.

In the near future, this program will be enhanced to support photo taking & sharing. The enhancement will satisfy everyone who wants to leave the visual record of their meeting. :-)

Have fun! APPSTORE LINK

PS. If you have any question, pleas leave comments.

이 프로그램은 블루투스 메신저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매일 매일 진행하는 모든 형태의 미팅 기록을 남기고, 메일로 전송할 수 있으며, 연락처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연락처 정보는 config 메뉴를 통해 설정할 수 있습니다.)

가령 매일 매일 stand-up meeting을 진행하는 개발자라면, 이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미팅 참여자에게 전달하고, 그 기록을 자동으로 자신의 iphone에 보관할 수 있습니다.

저장된 기록을 email로 전송할 수도 있기 때문에, 회의록을 남기기 위해 따로 문서 작업을 할 필요도 없습니다. 연락처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능은 명함이 없는 상황에서 유용합니다. 학회가 열리는 장소나 전시회가 열리는 장소에서 미팅 방 이름만 공개하면, 다수에게 자신의 연락처를 즉시 전송할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여러 행사에 참여하여 다른 사람들과 의견을 나누는 과정이나, 매일 매일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회의의 기록을 남기는 과정의 생산성이 조금이나마 올라가기를 기대합니다. 재미있게 사용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Extremely Agile2010.01.06 17:18

이 글은 공중곡예사님의 2009년 12월 17일에서 2010년 1월 6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최근에 하고 있는 짓들이란게 이런거라는...ㅎㅎ
그래서 글도 잘 못쓰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에 가끔 들러주는 분들께 죄송할 따름...

다들 눈 많이 내리는 한겨울에 별 탈 없이 지내고 계신지...

저는 보시다시피 당분간은 아이폰 응용 개발이나
논문 작성 때문에 바쁠 예정이라 블로그에는 좀 소홀할 듯 싶습니다.

이 한 겨울에 다들 건강 조심하시고...

이런 식으로라도 가끔 글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아이팟 터치가 두대가 생겨서 그래도 할 수 있는 것들이 좀 늘어나 즐겁네요.

대박까진 몰라도 뭔가 새로운 것들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새로운 것을 배운다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니까요.

(그래도 Objective-C에는 친숙해지기가 너무나 어렵군요. ㅎㅎ)

논문은 Consistent Hashing을 활용한 failover system 구현에 관한 것입니다.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2월이 마감이라 이번 한달 동안은 꽤나 바쁠 것 같군요.
이제 실험도 착수해야하고... 논문도 고쳐야 하니까요.

사실 실험에는 젬병인데...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도 많이 되는군요.

나이들어 박사학위 과정에 계속 머물러 있는 것도 부담이라
이번에는 어떻게든 끝내야 할텐데....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duru

    새해 첫 과업이 논문 통과군요.
    희망하시는 모든 일 다 이룰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더불어 건강 더 잘 챙기시고,,,
    최근 내 주위의 좋은 사람들이 하나둘 안 좋은 소식이 들리네유...ㅠ

    2010.01.12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Languages/Objective-C2009.12.24 10:01


심심해서 만들어봤다던 아이폰 앱 10000 hours가 앱스토어에 등록되었다. 링크는 http://itunes.apple.com/WebObjects/MZStore.woa/wa/viewSoftware?id=347168390&mt=8 이다. 소프트웨어가 허접해서 리뷰가 빨리 끝난듯.. -_-;

가만 보고 있으니 어서 빨리 업데이트나 해야 겠다는 생각이 밀려든다. 그런데 벌써 두 번째 소프트웨어 "CoffeeBreak"를 만들고 있는 상태라 그거 끝날때까지는 아마도 첫 번째 소프트웨어의 다음 버전은 내놓지 못할 듯... 

아이디어는 좀 있는데 시장조사할 여력도 없고 UI 구현도 하도 오랫만에 해보는 거라 진도가 더디다. 취미삼아 시작한 건데 이러다가 중독되는 건 아닌지...

"CoffeeBreak" 이야기하니까 아침부터 커피가 무지 땡긴다. 어제 너무 마셔서 잠을 설쳤는데, 오늘은 적당히 좀 마셔야 할듯... 하지만 앱스토어 등록 자축 의미로 따아악 한잔만!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강성희

    방금 다운받았습니다. 감사히 쓰겠습니다. :D

    2009.12.24 17: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Languages/Objective-C2009.12.17 14:11
연말이 되었는데 이런 저런 실험 탓에 기다려야 하는 시간이 많아서 시간도 때울 겸(?) 아이폰 앱을 하나 만들어 보았다. "아웃라이어"에 보면 10,000시간의 법칙이 나오는데, 요지는 10,000시간의 의도적 수련(deliberate practice)이 전문가를 만들어 준다는 것이다. 이 시간을 관리할 수 있게 하는 앱이다. (이런 거나 하고 있으니 한가해 보이는 걸까...)
 
As pointed out in the book "Outliers", a professional is made by 10,000 hours deliberate practice. This iPhone app manages time spent on your deliberate practices.

First, you define "Areas" where you want to be a professional.


Next, you define "activities" which comprise an area. The time spent on each activity is summed and displayed in the area view page.


By clicking activity and press "Start" button, you can count the time spent on the acvitivity. Following screen shows that I've spent 8 minutes on 'coding' activity :-)


To stop the counting, you can press "stop" button or "back" button at the top of the screen. That's it.

개인적인 용도로 써먹을려고 만들었는데, 시험삼아 공개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앱 스토어에 등록을 신청해 둔 상태다. 어제 먹은 술이 덜 깨서 등록 절차를 제대로 밟았는지도 잘 모르겠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깔끔한데요! 아이폰 사면 함 다운받아보겠습니다 ^^
    그나저나, 10,000시간 채우기 전에 배터리 수명이 다하지 않을런지요.. ㅋ

    2009.12.17 18: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괜찮네요 어플등록되면 다운받겠습니다.^^

    2009.12.18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왠지 대박 얘감!!!

    2009.12.18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남미영

    팀장님..역쉬..^^
    아이폰 언제 살지 모르겠으나..저도 다운받아서 사용해봐야겠습니다.
    10000시간 투자하면 아웃라이어가 될 수 있을까요?? 감사합니다.

    2009.12.18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