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Survey2011.07.11 10:23
주니퍼 네트웍스 (www.juniper.net) 에서 작년 말쯤에 새로운 데이터 스트리밍 전략을 발표했었습니다. 미디어 플로우 컨트롤러 제품군인데요. 미디어 플로우 컨트롤러, 미디어 플로우 퍼블리셔, VXA 미디어 플로우 엔진의 세 가지 제품들로 이루어진 솔루션입니다. 이 중 VXA 미디어 플로우 엔진은 미디어 플로우 데이터 전송을 담당하는 하드웨어 박스입니다.

이 솔루션은 가정에 여러 대의 단말이 존재하고, 각각의 단말들이 서로 다른 전송율을 갖는 미디어 스트림을 통해 동일한 컨텐츠를 보게 될 것이라는 상황을 가정하고 있습니다. 일리가 있죠. 단말, 티비, PC가 요구하는 최적의 대역폭이 전부다 다르니까요. 같은 컨텐트를 서로 다른 단말로 이어보는 응용 (Hoppin과 같은)도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이니, 그런 상황에 써먹으면 좋을만한 솔루션입니다.

출처: http://www.juniper.net/us/en/local/pdf/datasheets/1000344-en.pdf



이 솔루션은 컨텐츠를 배포하는 사업자가 스트리밍 주체인 환경을 가정하고 있습니다. 위에서처럼요. H.264로 인코딩 해서 주면 미디어 플로우 컨트롤러와 퍼블리셔, 그리고 VXA가 협동해서 트랜스코딩(Transcoding)하는 형태의 솔루션이죠.


요즘 너도 나도 클라우드 클라우드 하니까, 클라우드에 컨텐츠가 올라가 있는 상황에서는 어떻게 운용하면 되는지를 위와 같은 그림으로 친절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자사 솔루션을 사면 인코딩부터 배포까지 해결할수 있다는 식이죠. 별도의 배포 하드디스크나 서버를 구매할 필요가 없으므로, 좋다고 이야기합니다. (물론 대신 이 솔루션에 돈을 들이긴 해야 하죠. ㅎㅎㅎ)



그런데 네트워크의 에지(edge), 그러니까 위의 그림에서 지역 가입자 망(regional networks)에 해당하는 부분에서 단순히 트랜스코딩만 할 경우에는 전송효율이 사실 떨어질 수 있습니다. 가입자 별로 별도의 세션 관리를 해 주어야 하는데다, 소스에서 계속 인코딩해서 데이터를 보내지 않으면 단말에 대한 전송도 불가능하니까요.

그러니까 그런 점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VXA 장비에 캐시(cache)가 붙어야 하죠. 한번 전송된 컨텐츠 원본(H.264로 인코딩 된)을 갖고 있다가, 동일한 컨텐츠에 대한 서비스 요청이 오면 저장된 원본을 서비스 하는 거죠. 물론 캐시니까 무한정 갖고 있을 수는 없겠습니다.

아무튼 그래서 VXA 제품군 가운데에는 1TB, 7TB 스토리지가 붙어 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네트워크 장비가 의례 그렇듯이 가격은 홈페이지 상에서는 미공개. 직접 문의해야 가르쳐 줍니다. ㅋㅋ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