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11.01 10:33
요즘 브라우저가 탭 기반으로 가다보니 한 번에 여러 탭을 열어놓고 웹을 서핑하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보통은 한 번에 열어놓는 탭들이 서로 관련 있는 탭들인 경우가 많죠. 제가 블로그에 글을 올리려고 한다 칩시다. 그러면 관련 자료를 찾는 작업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할 거에요. 그러다보면 열려 있는 탭들이 굉장히 많아지죠. 

그런데 실수로 그 탭들을 전부 다 닫아버렸다면?

낭패가 아닐 수 없겠죠. 이런 일을 방지하려면 아마 어떤 시점에 어떤 탭이 열려 있었는지 로그를 다 남겨 두면 될거에요. 그리고, 열린 탭들을 그룹으로 한 번에 로깅해 둘 수 있다면, 나중에 그 탭들을 전부 한꺼번에 열어서 중단했던 작업을 재개할 수도 있을 거구요.

이런 작업을 도와주는 재미있는 어플이 크롬 웹 앱 스토어에 올라와 있습니다. 일명 TimeMarks.


타임마크를 쓰면, 내가 어떤 시점에 어떤 탭들을 열어놓고 있었는지 저렇게 한 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러려면 북마크 남기듯이 타임마크를 남겨둬야 하죠. (그래서 '타임마크'라는 이름을 쓴듯.)


타임마크는 크롬 브라우저에 앱을 설치하고 나면 보이는 확장 버튼을 눌러 남길 수 있어요. 타임 마크를 찍을 때, 그 마크가 무엇에 관한 것인지 주석을 달아놓을 수도 있죠. 타임마크의 색상을 달리 부여할 수도 있어서, 나중에 찾아볼 때 요긴하게 쓸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게 다는 아니어서...


내가 어떤 웹 사이트를 돌아다녔는지에 대한 기록도 확인할 수 있죠. 옆에 시간 축이 함께 그려지기 때문에, 이 시간 축을 통해 '아... 내가 그 때 뭔 사이트를 보고 있었는데 그 사이트가 어디였는지 기억이 나질 않아...' 와 같은 유형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타임마크는 위와 같이 크롬 웹 스토어에 공개가 되어 있구요.

그런데 사실 이 타임마크 프로그램은 같이 공개된 YouPivot이라는 프로그램과 쌍이에요. 이 프로그램에 관한 기사는 IEEE Spectrum 10월자에도 실렸는데, http://spectrum.ieee.org/computing/software/a-prototype-of-pivot-searching 결국 지향하는 것은 시간 축을 고려한 검색이죠. 


근데 단순히 시간 축만 고려하는 건 아닙니다. 인간이 기억하는 방식을 모사하려고 해요. 가령 '내가 어떤 음악을 듣고 있었는데 그 때 이런 웹 페이지를 보고 있었거든. 그런데 뭐였는지 기억이 안나...' 와 같은 상황이 생겼을 때, '내가 듣고 있던 음악'을 축으로 삼아 그 음악과 관련된 웹 사이트를 검색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죠. 시간축을 고려한 연관기억검색 정도가 되려나요?

YouPivot 프로그램 또한 크롬 웹 스토어에 공개가 되어 있는데, 아쉽게도 제 브라우저에서는 동작을 제대로 안해서 그 맛을 온전히 볼 수는 없었습니다만, http://youpivot.com/ 이곳에 관련 정보가 있으니 한번 찾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재미있는 시도이고, 인지과학을 기억 관리를 위한 소프트웨어에 접목한다는 측면에서 살펴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this’s a great point

    2011.11.01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Thanks for posting Really Such Things

    2011.11.01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Wow i was looking for this thanks for sharing this with us.

    2011.11.01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일반적인 웹브라우저 히스토리 기능에 날짜 표시를 더했군요. 이건 웹브라우저에 내장해도 좋을것 같은 기능입니다.
    헌데 웹페이지 타이틀이 없는 경우에는 구분하기가 애매하네요. 또한 링크를 휠클릭해서 새 탭으로 열어야 기능을 활용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2.01.12 1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Extremely Agile2010.07.06 11:36
  • 전문성은 동기(Motivation), 의지(Will), 시간(Time), 소통(Communication)의 네 가지 자질이 갖추어져 있어야 얻을 수 있는 자격증 같은 것이다.(관리자 법칙 31) 2010-05-03 15:36:31
  • Segmentation Fault가 당신을 괴롭힐 때에는 Core Dump 옵션을 켜두고 나머지는 gdb에게 맡겨라.(core dump가 안될 경우에는 .bash_profile에 ulimit -S -c 4096. 자세한건 /etc/profile 참고) 2010-05-11 13:11:01
  • 디버깅은 내가 흩뿌린 비합리의 흔적들로부터 합리적인 원인을 찾아내는 과정이다.(디버깅의 도) 2010-05-11 20:41:49
  • 판도라의 상자에는 열쇠가 없다. 이미 당신의 마음 속에 열쇠가 있기 때문이다.(판도라의 상자) 2010-05-18 13:01:19
  • 처음부터 완벽한 계획이란 없고, 예측은 언제나 불확실하다. 그러니 구체적인 사실에 집중하고, 완전한 일정을 만들려는 과욕은 버려라.(관리자 법칙 32) 2010-05-28 13:36:54
  • 로지텍 K340 이거 괜찮군… ㅎㅎㅎ(키보드 K340) 2010-05-29 23:16:21
  • 로지텍 애니웨어 마우스이것도 괜찮은데? ㅋㅋ(지름의 계절인가) 2010-05-31 16:51:30
  • 몇년 동안 어렵다는 이유로 적용을 미뤘던 autoconf, automake의 적용을 두시간 만에 끝내다.(구글신에게 경배를) 2010-06-04 17:30:30
  • 심볼릭 링크가 포함되어 있는 디렉터리를 tar 할때는 -L 옵션. tar cvfL src.tar src/ 이렇게 해야 함. autoconf 적용된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더더욱.(머리가 나빠서 메모해둬야...) 2010-06-10 10:12:53
  • Java Jar 파일 내 클래스 동적 로딩(북마크) 2010-06-11 11:47:47
  • Cygwin의 POSIX pthread 라이브러리의 pthread_attr_setscope 함수는 PTHREAD_SCOPE_SYSTEM을 지원하지 않습니다.(그러니 대신 PTHREAD_SCOPE_PROCESS를 쓰시도록.) 2010-06-16 08:56:38
  • GLOBECOM 2010 논문 통과. 12월은 미국 마이애미에서.(이제 박사 졸업도 눈앞으로 다가오는 건가...) 2010-06-24 08:50:35
  • 팀원들이 자신을 미워하는 것 같으면 회의 시간에 혼자만 말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라.(관리자 법칙 33) 2010-06-24 10:22:37
  • MAC에서 ._로 시작되는 파일들이 tar 파일 안에 같이 묶이는 것이 싫을 때는 bash에서 export COPYFILE_DISABLE=true를 설정할 것.(결론은 그러면 빠진다는 거) 2010-06-29 14:35:11
  • Visual Studio 2010에서 쓸만한 diff툴을 찾는다면?(CodeCompare를 시도해 보시길. 찾았던 것 중에선 가장 괜찮았어... 거기다 공짜야... ㅎㅎㅎ) 2010-07-06 11:33:25
  • 업무가 지겨울 때는 소소한 물품들을 바꿔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키보드, 마우스, 컵, 펜, 연필, 포스트 잇 등등. 책상은 정리하고 생수라도 한통 가져다 놓자. 마실 것이 항상 옆에 있으면 금연에도 도움이 된다.(업무가 지겨울 때 1) 2010-07-06 11:34:57

이 글은 공중곡예사님의 2010년 5월 3일에서 2010년 7월 6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