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1.06.02 11:47
40세까지 끝내기로 작심했던 일들이 여러가지 있었습니다. 그 중에 하나로, 박사학위를 따는 것도 있었습니다. 어제, 그러니까 6월 1일이 종심이었습니다. 종심을 잘 끝냈습니다. 이제 논문을 학교에 제출만 하면 졸업식만 기다리면 됩니다. 2005년에 시작했는데 2011년 8월에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파트타임이어서, 라고는 하지만 정말 긴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지금 40세입니다.

어제 심사위원을 맡아주신 여러분들과 저녁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종심을 끝내고 위원장님과 악수하는 순간에도 나오지 않던 눈물이, 술이 한잔 들어가니까 나오더군요. 뭐 그렇다고 다 큰 어른이 넋놓고 울지는 않았습니다. 이제는 술을 마셔도 어지간해서는 약한 모습 보이기 싫은가 봅니다.

술이 한 순배 돈 후, 위원장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학위는 자격증일 뿐이다. 그것도 미리 주는 자격증이다. 진짜 박사는 자격증을 받고 나서도 오랜 시간 단련을 거쳐 완성된다. 네가 받은 학위는 그 단련을 거칠만한 체력이 되었다는 증명서일 뿐이다. 지금의 이 즐거운 기분을 잊지 말고 열심히 해라.

지도교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동안 정말 수고했다. 오늘부터는 긴장 풀어도 좋겠다.

그래서 긴장 풀고 술을 꼭지가 돌도록 마셨습니다. 술을 깨고 나면 술을 마셨다는 사실을 부끄러워하는 묘한 성격의 저입니다만, 그리고 심사위원님들과 함께 한 조금은 어려운 자리였습니다만, 긴장 풀어도 좋은 날이라는 그 한마디에 확실히 긴장을 풀고 맘껏 마셨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정말로 어제 술을 마셨다는 사실을 부끄러워 하고 있습니다. 사실, 부끄러워 할 일은 그것 뿐이 아닙니다. 이런 논문으로 졸업을 하게되었다는 사실도 부끄럽고, 졸업을 하는 순간에도 세상에 내세울만한 업적이 하나 없다는 사실이 부끄럽습니다. 아마 심사위원장님께서

'이박사'

라고 불러주시는 순간, 그러니까 7년을 꿈꿔왔던 그 순간이 찾아왔어도 눈물이 흐를 정도의 감격이 없었던 것은, 아마 그래서 였을 것입니다. 지금 제 기분은 그저 얼떨떨할 뿐입니다. 정말로 이박사가 된 것인지, 제가 된 박사가 혹시 신바람 이박사는 아닌지, 볼을 꼬집어 봐도 그저 아플 뿐 이게 현실이라는 감각이 없습니다.


로버트 레드포드가 주연한 영화중에 "The Candidate"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주인공 맥케이는 선거 과정을 거치면서 갖은 정치 공세로 만신창이가 됩니다. 정치라는 것에 대해 회의할 틈도 없이 달려온 그는 선거 당일, 호텔 방에서 결과를 기다립니다. 그리고, 낭보가 날아듭니다.

'승리'

선거에서 이겼다는 소식을 듣고도 그는 기뻐하지 않습니다. 대신, 동료에게 묻습니다.

- 마빈. 이제는 뭘 해야하지?

그리고 아무도 그에게 답을 해 주지 않은 채로 영화는 끝이 납니다.

인생이 대체로 그러하듯, 답은 스스로 찾아야합니다. 심사위원장님께서 던지신 말씀은 답이 아니라 마음가짐에 대한 화두였고, 저는 그 화두를 앞에 놓고 스스로 답을 찾아야 하는 숙제를 떠안게 되었습니다. 저는 만신창이 상태도 아닐 뿐더러, 아직은 체력도 좋습니다. 답을 찾기에 너무 늦은 나이도 아니구요.

하지만 지금은 그저 세월에 떠밀려온 파도처럼 해답이 제 옆으로 찾아왔을 때, 그걸 알아볼 수 있는 지혜가 제게 충만해 있기를 기도할 뿐.

기회를 주신 하나님. 감사합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정말정말 축하합니다! 언젠가 웃으면서 지금을 추억하시겠지요~ 축하합니다.

    2011.06.02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학위 받으시게 된 거 축하드립니다.
    제 졸업식 때 총장님께서 '지적 호흡을 계속 하라'던 말씀이 떠오릅니다.
    지금은 그 총장님은 안계시고, 저도 박사를 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지만, 언제 어디서든 주변에서 배우고 가진 것과 새로움을 잘 안고 가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2011.06.03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안녕하세요! 축하드립니다.

    저는 블로그 눈팅만 했는데 , 자주 댓글 남길께요 ^^

    2011.06.11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축하드립니다 :)

    2011.06.25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KFC

    축하합니다. 저는 올해 가을에 심사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But.... 끝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2011.06.26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14.09.16 16:42 [ ADDR : EDIT/ DEL : REPLY ]

Extremely Agile2010.07.06 11:36
  • 전문성은 동기(Motivation), 의지(Will), 시간(Time), 소통(Communication)의 네 가지 자질이 갖추어져 있어야 얻을 수 있는 자격증 같은 것이다.(관리자 법칙 31) 2010-05-03 15:36:31
  • Segmentation Fault가 당신을 괴롭힐 때에는 Core Dump 옵션을 켜두고 나머지는 gdb에게 맡겨라.(core dump가 안될 경우에는 .bash_profile에 ulimit -S -c 4096. 자세한건 /etc/profile 참고) 2010-05-11 13:11:01
  • 디버깅은 내가 흩뿌린 비합리의 흔적들로부터 합리적인 원인을 찾아내는 과정이다.(디버깅의 도) 2010-05-11 20:41:49
  • 판도라의 상자에는 열쇠가 없다. 이미 당신의 마음 속에 열쇠가 있기 때문이다.(판도라의 상자) 2010-05-18 13:01:19
  • 처음부터 완벽한 계획이란 없고, 예측은 언제나 불확실하다. 그러니 구체적인 사실에 집중하고, 완전한 일정을 만들려는 과욕은 버려라.(관리자 법칙 32) 2010-05-28 13:36:54
  • 로지텍 K340 이거 괜찮군… ㅎㅎㅎ(키보드 K340) 2010-05-29 23:16:21
  • 로지텍 애니웨어 마우스이것도 괜찮은데? ㅋㅋ(지름의 계절인가) 2010-05-31 16:51:30
  • 몇년 동안 어렵다는 이유로 적용을 미뤘던 autoconf, automake의 적용을 두시간 만에 끝내다.(구글신에게 경배를) 2010-06-04 17:30:30
  • 심볼릭 링크가 포함되어 있는 디렉터리를 tar 할때는 -L 옵션. tar cvfL src.tar src/ 이렇게 해야 함. autoconf 적용된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더더욱.(머리가 나빠서 메모해둬야...) 2010-06-10 10:12:53
  • Java Jar 파일 내 클래스 동적 로딩(북마크) 2010-06-11 11:47:47
  • Cygwin의 POSIX pthread 라이브러리의 pthread_attr_setscope 함수는 PTHREAD_SCOPE_SYSTEM을 지원하지 않습니다.(그러니 대신 PTHREAD_SCOPE_PROCESS를 쓰시도록.) 2010-06-16 08:56:38
  • GLOBECOM 2010 논문 통과. 12월은 미국 마이애미에서.(이제 박사 졸업도 눈앞으로 다가오는 건가...) 2010-06-24 08:50:35
  • 팀원들이 자신을 미워하는 것 같으면 회의 시간에 혼자만 말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라.(관리자 법칙 33) 2010-06-24 10:22:37
  • MAC에서 ._로 시작되는 파일들이 tar 파일 안에 같이 묶이는 것이 싫을 때는 bash에서 export COPYFILE_DISABLE=true를 설정할 것.(결론은 그러면 빠진다는 거) 2010-06-29 14:35:11
  • Visual Studio 2010에서 쓸만한 diff툴을 찾는다면?(CodeCompare를 시도해 보시길. 찾았던 것 중에선 가장 괜찮았어... 거기다 공짜야... ㅎㅎㅎ) 2010-07-06 11:33:25
  • 업무가 지겨울 때는 소소한 물품들을 바꿔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키보드, 마우스, 컵, 펜, 연필, 포스트 잇 등등. 책상은 정리하고 생수라도 한통 가져다 놓자. 마실 것이 항상 옆에 있으면 금연에도 도움이 된다.(업무가 지겨울 때 1) 2010-07-06 11:34:57

이 글은 공중곡예사님의 2010년 5월 3일에서 2010년 7월 6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Thoughts2008.06.13 15:45
연구와 관련된 직장에서 일하고는 있지만, 나는 연구를 참 못하는 편이다. 게을러서 그런것도 있겠고, 천성이 꼼꼼하지 못한 탓도 있을 것이며, 언제나 이런 저런 연구업무 외적인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어서 그런 것도 있겠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적어도 아주 간단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나는 연구를 참 못한다는 것이다.

내가 박사과정에 처음 진학한 것이 1998년이다. 이제 햇수로 10년째가 되었다. 2000년도에 연구실을 나와서 떠돌아다니기 시작하였으니, 사실 Full-time으로 연구에 온전하게 쏟아부은 시간은 별로 없는 셈이다. 그래도 연구 관련 직장에서 만 7년 가까이 일했는데, 아직도 연구를 잘 못한다고 털어놓을 정도라면, 나도 정말 지지리 능력이 없는 셈이다.

연구의 기본이 되는 기술을 꼽아보자면 Survey, Writing, Experiment, Mathematics, Evaluation, Communication 등등이 있을 수 있겠다. 이 중 내가 자신 없는 것으로는 Survey, Mathematics, Communication이 있고, 그나마 자신있는 것은 Experiment를 꼽을 수 있다. 박사과정 논문을 다시 쓰기 시작할 때 그나마 자신있었던 부분이 이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오늘 논문을 접수한 지 만 하루만에 Experiment가 Conclusion을 Support한다고 보기에는 Result의 Generality와 Coverage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보기좋게 Pre-screening 당했다. 심사 과정에 논문이 들어가 보지도 못한 것이다.

거의 보름간 잠을 잊어가며 실험한 결과가 보기좋게 "부실" 판정을 받은 것.

내 나름대로는 이번에는 꽤 충실하게 실험을 한 것 같아 만족하고 있었고, 내심으로는 리뷰어들의 리뷰 결과도 호의적이지 않을까 생각했었다. 하지만 뭐... 그런건 전부 나 혼자만의 착각이었다. 잠깐 동안은 만 하루만에 reject 결과를 통보한 심사위원에게 좀 고까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곧 평정심을 되찾긴 했다. (이게 10년간의 낭인에 가까운 박사과정 생활동안 터득한 '도'라면 '도'이다.) 그리고 리뷰어에게 메일을 보냈다. 실험 결과가 개선되려면 어떤 접근법을 취하는게 바람직하겠느냐고...

그리고 나서 자리에 돌아와 앉고 보니, 이 모든 것이 방만한 자기 운영 결과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구현업무에 있어서는 나름대로 자신 있지만 그것만 차고 앉아 있다 보니 좀 더 철저한 검증을 필요로 하는 부분에 있어서의 능력을 향상시키려는 노력이 부족했던 것이 여실히 드러난 것.

한편으론 뭐하러 박사과정 다시 시작했나 하는 생각도 들고... ㅎㅎ

하지만 올해의 토정비결 결과가 "운수대통"인 만큼, 좀 더 매진해야겠다.

푸념할 시간이 있다면 실험이나 좀 더 철저히...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