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24 17:40

변호인은 잘 알려진 한 남자의 일생 가운데 'AWAKENING'에 해당하는 사건을 다루는 영화다. 이 영화의 주인공 '송우석' 변호사의 인생은 그 사건을 전후로 극명하게 달라진다. (스포일러에 해당하므로 그 '사건'이 무엇인지는 여기서 이야기하지 않겠다.)


사실 특정 인물을 소재로 삼았다는 것을 제외하면, 이 영화의 내러티브에는 전혀 신기한 구석이 없다. 음모가 있고, 그 음모에 구속당한 인물들이 있다. 그 인물들을 구하기 위해 '인간 말종'으로 살던 한 사내가 몸을 던진다. 그 과정에서 스스로 개과천선하고, 전혀 다른 남자가 된다. 그야말로 '정의의 수호신'이 된다. 어떤가. 익숙한 이야기 아닌가? 




지나치게 오랫동안 변주되어 온 탓에, 관객들은 이런 류의 스토리에 익숙하다. 익숙한 스토리는 따분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변호인'은 전혀 따분하거나 지루하지 않다. 무엇때문일까. 결론은 하나다. 바로 이 이야기가 우리 주변에 살았던 한 남자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앞서 말했다. '변호인'의 스토리는 이미 따분할 정도로 자주 변주된 정형적 내러티브의 동어반복이라고. 이런 반복이 계속될 수록, 관객들은 믿지 않는다. 그런 스토리의 주인공이 현실에 정말로 존재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그렇지 않은가? 그런 사람들을 만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극장에 가거나, TV를 켜고 드라마를 보거나, 인터넷을 통해 다운받은 영화를 보거나, 소설책을 보는 것이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들은 대체로 타협하고, 협상하고, 원칙을 희생한다. 


그래서인지, 우리들 중 상당수는 그런 인물이 현실에 존재할 가능성을 애써 부정해 왔다. '변호인'의 주인공 송우석은, 국밥집 아들에게 이렇게 일갈한다. '세상이 그렇게 말랑말랑해? 데모 몇번 한다고 세상이 바뀌어?' 이 말은 사실 '혼자서 깨끗한 척 하지 말라'는 말을 자조적으로 내뱉은 것에 불과하다. 그리고 '혼자서 깨끗한 척 하지 말라'는 말은, 사실 '너희같은 놈들이 있으면, 우리 같은 사람들은 너무 불편하다. 그러니 제발 존재하려고 하지 말라'는 말을 좀 점잖게 한 것일 뿐이다.  


그러나 좋건 싫건 간에, 우리는 그런 사람들과 동시대를 살았다. 그러니까 다시 말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고 그 국가의 모든 주권은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헌법적 진리를 수호하기 위해 모든 것을 내 던졌던 사람들과 같은 시대를 살았다'는 말이다. 이 영화의 힘은, 바로 거기에 있다. 우리 주변에 그런 사람들이 있었다는 것. 그리고 우리가 지금 디디고 있는 자유 민주주의의 토대는 바로 그 사람들이 쌓아올린 것이라는 아주 단순한 사실을, 정말 소름끼치도록 직선적인 방식으로 일깨우는 것이다. 


그러니까 이 영화가 새삼 감동적인 것은, 사실 굉장히 참담한 현실을 일깨우는 것이기도 하다. 그런 지도자가 없는 대한민국, 그런 사람들이 애써 쌓아올린 가치들이 너무나 손쉽게 훼손되는 대한민국, 그리고 그런 가치를 훼손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편안하고 안락하게 살아가는 대한민국. 이런 현실 속에서 '민주주의라는 유산'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 우리는 대체로 깊이 생각해 볼 겨를이 없이 살아간다. 그러니 송강호의 신들린듯한 연기에 취한 우리 가슴이 이토록 격렬하게 뛰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이 영화는 우리에게 묻고 있다. 당신의 민주주의는 과연 안녕하신가, 하고. 이 물음에 가슴이 쉬이 뜨거워지는 것을 보면, 그다지 안녕한 것 같지 않다고 해야 옳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