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04 10:00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같은 대기업들은 다양한 R&D에 많은 돈을 투자하는데요. 오늘 소개할 기술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연구개발에 참여해 구현된 기술입니다. http://www.cs.rochester.edu/hci/pubs/pdfs/FoodMood.pdf 이 논문에 소개된 기술인데요. 공동 저자 다섯 명이 MS 연구원입니다. 논문 제목은 "Food and Mood: Just-in-Time Support for Emotional Eating"입니다. 





이 기술의 핵심은 여성의 브래지어에 센서를 삽입하는 것입니다. 센서를 삽입하는 목적은 심장 박동등의 수치를 측정해서 개인의 감정상태를 보는 것이죠. 





수집된 수치는 앱을 통해 가공되고 개개인에게 제공됩니다. 가령 위의 브라를 착용한 여성이 심장 박동이 엄청나게 빨라져서 흥분한 것으로 추정된다면, 위의 그림에 등장하는 앱에서처럼 "진정하라"고 알려줄 수 있다는 것이죠. 아울러, 이런 수치들은 다이어트에도 활용될 수 있다고 합니다. 지금 감정 상태에 가장 잘 맞는 식단 등을 알려주는 데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이죠. 


이 논문의 요약문을 한 번 보실까요? 건강을 유지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 중 하나는, 건강한 생활을 막는 습관을 개선하는 것인데, 본 논문에서는 감정 상태를 측정해서 개인의 행동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식습관을 바꾸는 방법을 연구했다는 것이 주 골자입니다. 


Behavior modification in health is difficult, as habitual behaviors are extremely well-learned, by definition. This research is focused on building a persuasive system for behavior modification around emotional eating. In this paper,  we make strides towards building a just-in-time support system for emotional eating in three user studies. The first two studies involved participants using a custom mobile phone application for tracking emotions, food, and receiving interventions. We found lots of individual differences in emotional eating behaviors and that most participants wanted personalized interventions, rather than a pre-determined intervention. Finally, we also designed a novel, wearable sensor system for detecting emotions using a machine learning approach. This system consisted of physiological sensors which were placed into women’s brassieres. We tested the sensing system and found positive results for emotion detection in this mobile, wearable system.




"왜 하필이면 브래지어에 센서를 삽입할 생각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심장이랑 가까와서 감정 상태에 관한 수치를 수집하기가 좋았다"고 답했다는데요. 그럼 남성의 경우에는 이 기술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가 조금 궁금해지긴 합니다. 


어쨌건, 이처럼 "감정 정보"를 수집하고 활용하게 되면, 보다 개인화된 경험을 각각의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이 가능해 집니다. 보다 개개인의 욕구와 상태에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죠. 그러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 겁니다. 왜냐구요? 우리는 원래 "당신은 소중하니까요"와 같은 '개인화된' 광고 문구에 흔들리는 존재들이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