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emely Agile/General2008.08.31 00:47
저는 남들이 뭘 질렀더라 하는 소리에 별로 영향을 안받는 부류의 인간입니다. 신제품에 필이 꽂혀본 적이 별로 없다는 뜻도 되겠습니다. 하지만 그런 저도 충동적으로 지르는 물건이 한 종류 있습니다.

바로 카메라죠. -_-

하지만 카메라를 구매할때도, 엔간하면 이성적으로 행동하는 편입니다. 물론, 사진같이 돈이 많이 들어가는 취미생활을 하는 것 부터가 '비이성적'인 것 아니냐, 라고 하실 분도 계실 줄 압니다. 하지만 한가지는 유념하도록 합시다. 재정적으로 다소간 비합리적으로 행동한다고 해서, 꼭 그게 비이성적인건 아닙니다. 재정적 합리성이 이성적이냐 아니냐를 가름하는 척도는 아니니까요.

각설하고, 저는 사진기를 살때도 '신제품이 나오면 바로 지르'지는 못합니다. 소심해서 그런걸까요? 머리 털나고 신제품을 지른 적이 딱 한번 있는데, 바로 istDs를 살때였습니다. (나중에 굉장히 후회했습니다. 이유는 복잡해서 말씀드리기 좀 곤란합니다.) 그 때 이전과 이후로는 단 한번도, '신제품을 지른'적은 없습니다.

사실 DSLR은 가전제품과 여러가지로 비슷합니다. 가전제품은 신제품이 나오면 그 가치를 '급격하게' 상실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신제품에 '언제나 바라던 바로 그 기능'이 '더 강하게' 그리고 '더 많이' 탑재되어 있는 경우가 많거든요. 거기다 요즘 가전 제품들은 신제품이라고 해서 구형 제품보다 엄청나게 비싼 건 아니기 때문에, 구형 제품은 가격하락->단종->중고가격하락의 수순을 아주 빠르게 거치게 됩니다. 요즘은 DSLR이 딱 그 꼴입니다.

요즘 DSLR의 경우, 새 카메라는 예전 카메라보다 '더 나은 화질'을 보장합니다. 필름 카메라 시절에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어떤 카메라던, '필름'을 써야 한다는 점에 있어서는 같았으니까요.) 물론 새 카메라를 쓰면 '더 나은 품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는 확률'이 좀 높아지긴 했습니다.. (AF 정밀도가 상승한다던가 하는 이유로 말입니다.) 하지만 DLSR 시장에서 '더 나은 화질'은 소비자의 마음을 흔드는 결정적인 요소입니다. 새로 시장에 출시되는 카메라들은 '더 적은 노이즈', '더 높은 감도', '더 많은 화소수' 등을 무기로 내세우지 않으면 안되었습니다. 결국, '화질'이 '선형 기능'이 된 셈이고, 그 선형 기능들을 앞세워 DSLR 시장이 커진 셈입니다.

그런데 DSLR이 이런 식으로 가전제품화되자, 저같은 사람들은 좀 유리해졌습니다. 한 삼사년 묵은 중고 카메라를 느긋하게 기다렸다가 사면 거의 1/4가격에 살수 있거든요. '국전에 나갈것도 아닌데 최신 카메라는 좀...' 뭐 이런 생각인겁니다. 물론, 안좋은 점도 있습니다. 카메라를 3~4년 뒤에 산다고해서 새로 나온 카메라에 대한 정보들까지 끊고 사는 것은 아니거든요. 결국 눈높이가 높아지게 되는데, 그럼 설사 저렴한 가격에 카메라를 구매하더라도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게 됩니다. 화질 때문에 그렇죠.

* * *


카메라를 팔아버리고 허전함에 견디다 못해 D70s를 25만원이라는 헐값에 업어왔습니다. (아 이러면 안되는데.. ㅎㅎ) 이 카메라는 여러모로 제가 전에 쓰던 카메라보다 '기계적으로' 좋습니다. 1/8000의 셔터스피드를 지원하고, 펜탁스 유저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스피드와 정확도로' AF를 잡습니다. -_- 하지만 화질로 보면? 글쎄요. ISO 400에서의 노이즈는 펜탁스보다 화끈하고 -_-; 화벨은 지랄맞습니다.

선형 기능이 선형 기능으로써 한 몫을 제대로 하려면, 한물간 중고품이 해당 제품의 대체제로 기능하기 어려워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현재의 DSLR 시장에서의 선형 기능은 분명 화질입니다. 2~4년전의 저렴한 중고품을 사용해서는 화질 측면에서 지금과 같은 만족을 얻을 수는 없거든요. 하지만 앞으로도 그럴까요? 그건 알수가 없습니다.

시장이 Full Frame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만, 많은 아마추어 사진가들에게 천만화소 이상의 Full Frame 사진은 사실 부담입니다. 그정도 되면, 사진을 보관하고 백업하는 것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을 해봐야 하죠. 많이 찍어대는 사람이라면 500G 하드로도 부족할지도 모릅니다. ㅋㅋ

거기다 이미지 처리 방식이 어느 수준 이상에 도달하면, 사람들은 더 많은 돈을 투자해 새 제품을 사봐야 그만큼 좋은 화질의 사진을 얻을 수 없다는 깨달음을 얻게 될수도 있습니다. (그런 시점이 생각보다 빨리 올것 같기도 합니다.) 그때쯤 되면, 지금의 DSLR 중고 시장은 다시 필름 카메라 시장처럼 되겠죠. '오래된 명기'가 대접을 받고, 제품이 단종되더라도 가격이 지금처럼 빨리 떨어지지는 않는, 그런 시장 말입니다.

어쩌면 그래서 올림푸스를 필두로 한 많은 카메라 메이커들이 '선형 기능' 대신 '감동 기능'을 팔아먹기 위해 그토록 매진하는지도 모릅니다. 이번에 니콘에서 D90을 내놓으면서 DSLR로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는 것을 밀어부치고 있더군요. 거기다 가격은? 80만원대랍니다. ㅎㅎ

* * *


그냥 글을 맺으면 돌맞을것 같으니까 이번에 갑사에서 D70s로 찍은 사진 몇장 올려놓도록 하죠. ^^;
가로사진은 누르면 커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