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7.12.28 06:26

공기업 생활을 십삼년간 하고 팔자에도 없는 사기업 생활에 도전한지도 어언 삼년이 훌쩍 넘었다. 새해를 맞아 그 삼년 간 깨달은 것을 몇 번에 걸쳐 적어 보려고 한다. 오직, 그저, 까먹기 전에. 


아마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지도 모를 교훈들이지만,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께서는 모름지기 '인생은 케바케'라는 대전제에 입각하여, 지나치게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말아 달라는 당부 말씀도 드리고 싶다. 세상에는 이 글보다 심각하게 따져봐야 할 문제들이 차고 넘친다. 이 글에서 말하려는 교훈들이 여러분의 성에 차지 않는다면, back 버튼을 누르면 그만이다. 스트레스 받지 마시라.


스트레스는 어디에서 오는가  


스트레스 없는 직장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가 어디에서 오는지 부터 깨달아야 한다. 


좀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스트레스는 보통 여러분이 잘 하는 것에서부터 온다. 잘 못하는 것으로부터 오지 않는다. 


여러분이 수영 초보자라고 하자. 수영 초보자가 수영을 잘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니 매일 같이 물을 먹어도 스트레스를 받을 일은 좀처럼 없다. 물을 먹는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수영 초보자가 수영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대체로 언제부터 시작되느냐면, '시간을 많이 투자한 것 같은데 실력이 좀처럼 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부터 시작된다. 다른 초보자가 보기에는 꽤 잘 하는 것 같은데, 자기 자신이 슬슬 부족함을 느끼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러면 스트레스가 생긴다. 


달리 말해, 스트레스의 근원 중 상당수는 '더 잘 하고 싶은 욕심'이다. 잘 하지만 더 잘 하고 싶은 것이다. 자신의 능력이 자기 기대에 못 미칠 때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다. 


여러분 중 상당수는 단순히 먹고 살기 위해 개발자의 길을 택한 것이 아니라, 개발에 남들 보다 재능이 있는 것 같아서 개발에 뛰어들었을 것이다. 개발이 재미있는 일이었기 때문에 개발에 뛰어 들었을 것이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직장을 잡고 일을 하는 순간 부터 개발이라는 것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은 일이 되어 버린다. 스트레스를 받는다. 힘들다. 왜인가? 


생각만큼 잘 되지 않기 때문이다. 


나름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 동기에게 치이고 상사에게 지적받고 매니저에게 혼난다. 자존감이 낮아지고 자기 능력에 회의가 생긴다. 이러니 스트레스를 안 받을래야 안 받을 수가 없다. 힘들고 불행하다. 사는 게 사는 것 같지 않다. 


이런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해야 하는가? 


이런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면, 당장의 자기 감정만 살피는 근시간적인 생각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다음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 실패야 말로 가장 좋은 선생님이다

  • 깨지면서 배운 것들이 가장 오래 간다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다. 뒤집어 말하면 케케묵은 공자님 말씀이란 소리다. 다시 말하면 하나 마나 한 소리이며 피부에 잘 와닫지 않는다는 소리이다.

그러나 이런 '하나 마나' 한 소리들이 그토록 오랫동안 인류 공통의 교훈이 된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필자는 공기업 생활을 13년간 했는데, 이 기간 동안 한 가지 단언할 수 있는 건, 개발자로서 개인적 실패 경험이 0에 가까왔다는 것이다. 당연히 자존감(또는 자만심)이 하늘을 찔렀으며, 아마 많은 사람들이 뒤에서 '오만 방자한 인간 같으니'하면서 수근 댔을 것이나 듣지 못했다. 개발자로서 실패한 적이 없으니 당연히 스트레스 또한 0에 가까운 나날들이었다.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그 13년간은 개발자로서 나에게 해 준 것이 아무 것도 없다. 그 오만 방자했던 시간 덕에 사기업 이직의 꿈을 꾸었고 지금은 아마존 미국 본사에까지 와 있으니 딱히 아무 것도 해 준 것이 없다고 하기에는 좀 어폐가 있긴 하지만, 사기업으로 이직한 뒤에 내가 겪었던 오만가지 수모를 생각하면 '아무 것도 없다'는 말은 꽤 정확한 수사다. 왜? 내가 시니어 엔지니어로서 주니어들에게 보여줄만한 경험이 아무 것도 없다는 사실을 그 때 가서야 깨달았기 때문이다. 

개발자로서 실패하고 깨지는 경험을 좀 더 일찍 했으면, 40대 중반에 개발자로 살면서 이렇게 피곤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자. 그러니 여러분이 지금 직장에서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그것이 여러분이 매일 같이 겪는 실패의 경험 탓이라고 하자. 최소한 그것은 몇 가지 긍정적인 사실을 드러내 준다. 첫 번째는 여러분이 '더 잘 하고 싶은 욕심을 가진 인간'이라는 것이며, 두 번째는 그 경험들이 여러분을 진정한 개발자로 단련시켜주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니,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시라. 오히려 더욱 감사하게 생각해야 할 일이다.

그래도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그렇다면 그 원인은 다른 곳에 있다. 뒤 이은 글에서는 그 '다른 이유들'에 대해서 짚어보도록 하겠다.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