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4.01.07 09:41

개발자들은 생각보다 많은 책을 읽습니다. 직업상 그래야 할 일이 많기 때문이죠. 그런데 그런 책만 보다 보면 지칠 때가 있습니다. 개발자도 사람인데 항상 딱딱한 프로그래밍 관련서만 볼 수 있나요. 그래서 오늘은 좀 가벼운 마음으로 읽을 수 있는 책들 몇 가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책들은 저에게 참 많은 자극을 주었던 책들이기도 합니다. 


1. 아웃라이어 (김영사) 


말콤 글래드웰의 역작 "아웃라이어"는 왜 어떤 사람은 평범하게 살아가고, 어떤 사람은 탁월한 인생을 사는지를 알려줍니다. 그것도 풍부한 예제와 함께요. 이 책은 일만시간의 법칙, 그러니까 누구든 10,000시간 동안 의도적인 수련(deliberate practice)를 거듭하면 전문가가 될 수 있다는 법칙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만, 사실 그것보다 더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노벨상 수상과 출신 대학 간에는 유의미한 통계적 관련성이 없다던가, 어린 아이들을 상대평가하는 것이 아무 의미가 없다던가, 전문성에 소통이 굉장히 중요한 팩터라던가 하는 것들이 그런 사례죠. 


그러나 역시 우리같이 전문가로서의 인생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일만 시간의 법칙'이 매력적일 수 밖에 없겠어요. 인생을 조금씩이라도 개선하려고 의도적으로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대략 오년쯤의 시간이 흐르면 새로운 인생이 펼쳐질 수 있다는 것만큼 매력적인 메시지가 어디 있겠어요?


SEE ALSO: 10,000시간의 법칙 

SEE ALSO: 10,000시간의 법칙 (2)


2. 이소룡, 세계와 겨룬 영혼의 승부사 (김영사)


갑자기 웬 이소룡 타령이냐구요? 그러게 말이죠. (풉) 그러나 돌이켜보면 이소룡은 정당히 대접받을만한 가치가 있는 무술인입니다. 심지어 개발자에게까지 말이죠. 글래드웰의 기준으로 보면, 이소룡이야 말로 '아웃라이어'죠. 그의 인생은 온전히 무자비할 정도로 모든 것을 개선하려는 노력에 바쳐져 있습니다. 이런 인물을 만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에요. 여러분 주변에 그런 노력으로 모든 것을 조금씩이라도 바꾸려는 사람이 있습니까? 그렇다면 여러분은 행운아입니다. 





SEE ALSO: 달인, 이소룡


3. 에릭 클랩튼: 음악으로 굴곡진 삶을 관통한 뮤지션의 자서전 (마음산책) 


에릭 클랩튼의 삶은 딱 한 가지 단어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바로 음악이죠. 다소 예의없이 이야기하자면, 이 거장의 인생 가운데 중반부는 음악 말고는 완전히 개판이었어요. 그러나 그 인생이 후반부에 극적으로 바뀔 수 있었던 것은, 그가 절대로 포기하지 않았던 바로 그 음악 덕분입니다. 이 자서전을 보다 보면 흥미로운 대목을 여러 군데 발견할 수 있는데요. 특히 그가 처음에 기타 연습을 어떻게 시작했는지를 보면, 재미있는 통찰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그가 지루할 정도로 반복적인 연습에 굉장히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는 점이에요. 개발자 주변에도 이렇게 끔찍할정도로 지겹게 반복되는 무언가가 널려 있습니다. 그런 지루함을 인생을 바꿀 자극제로 삼을 방법은 없는 것일까요? 


SEE ALSO: 프로그래머를 위한 시간 관리 법칙 [1] [2] [3] [4] [5] [6] [7] [8]


4. CODE 코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숨어있는 언어 (인사이트)


윈도 진영의 Guru 찰스 펫졸드가 저술한 이 책은, 프로그래머라면 한 번은 보고 넘어가야할 탁월한 교양서입니다. 아마 컴퓨터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다룬 책 가운데, 이 책처럼 쉽게 가벼운 마음으로 읽을 수 있는 책도 드물 거예요. 이 책은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다양한 '코드'들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를 이야기해주고, 그 코드들이 어떤 수학적 근거 위에 탄생했으며, 어떻게 컴퓨터 안으로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되었는지를 알려줍니다. 그 과정이 전혀 흥미진진하게 느껴지지 않는다면, 여러분의 적성은 아마 컴퓨터가 아닐지도 모릅니다 (응?)


5. 넛지: 똑똑한 선택을 이끄는 힘 (리더스북)


이 책은 우리가 만드는 시스템이 사용자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인지를 일깨워줍니다. 어떻게 해야 최대한 사용자에게 유리한 선택을 불편하지 않게 알려줄 수 있을 것인가? 물론 이 책이 기술하는 영역은 개발자가 관심있어하는 영역과는 좀 다릅니다만, 우리가 하려는 일이 결국 세상에 좋은 일을 하려는 것이고보면, 어떻게든 사용자에게 좋은 일을 해 보자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이 책이 말하는 메시지 처럼, 사용자가 똑똑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는 귀중한 통찰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좋은 정보 잘 얻어 갑니다^^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2014.01.07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마음에 치유와 여유를 가지는 것이 저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 중에서 Code 정말 좋은 책이죠 ^^
    한편으로 자기 개발서에 실망도 많이 했는데
    "성공한 사람의 인생은
    성공한 후에 포장되어
    평범한 사람을 망친다. "
    라는 글에 심하게 공감하기 때문에 심취만 안하면 될 듯 합니다. ^^

    좋은 글 언제나 감사합니다.

    2014.01.07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