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2013.12.11 17:07

좋은 개발자를 뽑기 위한 환경을 갖추었다고 칩시다. 그런데 대관절 좋은 개발자는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요? 좋은 개발자와 그렇지 않은 개발자를 가려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일단 개발자를 만났다면: 


1. 어떤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았는지 물어보라.


만일 '재미삼아' 만들어 본 프로그램이 있다면, 그리고 그 프로그램을 아직도 유지보수하고 있다면, 혹은 그 프로그램을 공개 소프트웨어로 만들어 많은 사람들에게 배포해 본 경험이 있다면, 그 사람은 좋은 개발자일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 


2.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했었는지 물어보라. 


자신이 진행했던 프로젝트 이야기를 하면서 많은 개발자들은 자기 어필을 하려고 시도합니다. 가급적이면 그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주면서 그 개발자의 역할이 어느 정도였는지 파악하세요. 가능하면 무엇이 어려웠고, 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들어보세요. 그런 이야기를 듣다 보면, (1) 독야청청 독불장군형 개발자인지 (2) 협업 중심의 개발자인지 (3) 문제 방임형 개발자인지 (4) 문제 해결형 개발자인지 (5) 자기를 잘 포장할 줄 아는 개발자인지 (5) 말에는 별 소질이 없는 개발자인지 (6) 문제를 깊이있게 들여다보고 개발을 진행하는 사람인지 (7) 일단 만들어 보고 문제를 몸으로 이해하는 유형의 개발자인지 등등의 중요한 정보를 알아낼 수 있을 겁니다. 


3. 간단한 문제를 던져주고 어떤 접근법으로 풀 지를 물어보라.


보통 '코딩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하는데, 문법을 다 기억 못하거나 관련 자료를 찾아보면서 프로그래밍하는 사람도 많으니 코딩을 실제로 해 보라고 요구하기 보다는 어떤 접근법을 사용할 것인지 물어보는 것도 괜찮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외국 IT 업체는 종이에라도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라고 요구하죠.) 답변을 들어보면 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1) 예전에 이 개발자는 어떤 식으로 문제를 풀었는지를 알 수 있고 (2) 필요한 분야에 맞는 최신 지식을 많이 갖추고 있는지 알 수 있고 (3) 실질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있는 지를 알 수 있습니다. 


덤으로, '당신의 해결방법에는 이러저러한 문제가 있을 것 같은데, 그건 어떻게 해결할 건가요?' 같은 질문도 던져 보면 좋습니다. 


4. 개발자의 입장에서 대화해 보라.


개발자의 입장에서 술 한잔 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면, (결국에는) 일과 관련된 무용담을 털어놓게 되기 마련입니다. 가능하면 솔직하게 가감없이 자기 이야기를 먼저 하세요. '저도 그런 문제를 겪었었는데 저는 이렇게 해결했습니다' 같은 답변을 듣게 된다면, 아마 술이나 커피 값이 아깝지는 않을 겁니다. 


5. 옷차림에는 신경쓰지 마라.


허술한 옷차림을 하고 있는 개발자라면, 일 이외의 다른 문제에는 아예 관심이 없는 사람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의외로 갖춰입고 면접에 임한 개발자라면, 세상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사람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어느 쪽이라도 손해날 것은 없으니 웬만하면 옷차림은 신경쓰지 마세요. 


6. 회사 문화에 잘 동화될 만한 사람인지 알아보라. 


자만심, 아집, 편견 등등은 협력이나 조화같은 보편적인 가치에 굉장히 적대적인 속성들입니다. 이런 속성들을 갖춘 사람인지 살펴보시고, 능력이 기대치를 훨씬 상회하지 않는 한 그런 사람은 뽑지 마세요. 결국에는 팀이 아작납니다. 남 이야기를 잘 들으려 하지 않는 사람, 열 명이 아니라고 해도 자기 고집대로 하는 사람은 전부 이 부류에 넣을 수 있습니다. 냉소적이거나 빈정대는 습관이 있는 사람도 좋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 기분을 상하게 만드니까요. 


7. 가르칠 수 있을만한 사람인지 알아보라. 


즐겁게 배울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은 설사 배경지식이 부족해도 뽑아볼 만 합니다. 의외의 분야에 사람이 필요한데 거기 지원해 볼 생각은 있느냐, 같은 질문을 던져보고 반응을 보면 좋습니다. 물론 거짓된 반응을 보일 수도 있으니, 일정 기간 동안은 함께 일하면서 살펴볼 기회를 갖는 것도 좋습니다. 새로운 업무에 대한 파악 능력이 좋은 사람은 어떤 상황에 처하더라도 도움이 됩니다. 


8. 이전 직장에서의 평판을 알아보라. 


요즘은 전직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찾는 것이 보편화되고 있는 추세이므로, 직장을 많이 옮기는 것은 그다지 흠이 되지 않습니다. 오히려 전 직장에서 사람들과 어떻게 어울렸고, 어떤 리더십을 발휘했고, 어떤 결과를 만들어 낸 다음에 퇴사했는지를 알아보면 뽑는 사람 입장에서는 리스크를 줄일 수 있으므로 도움이 됩니다. 다만 너무 뒷조사하듯 할 필요는 없고, 그냥 아는 사람이 있다면 (이 바닥에서는 한 다리 건너면 다 아는 사람이죠) 한번 넌지시 물어보는 것으로 충분하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