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G2017.10.31 14:04

"네?"


"그렇잖나. 자네는 지금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데 옆에 봐줄 누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자네 간병인 노릇까지 하기에 나는 너무 비실비실해. 한 몸 건사 하기도 힘들어. 그리고, 내가 그냥 김치국부터 마시는 것 같긴 하네만, 이웃 사촌한테 그런 건 너무 무리한 부탁 아닌가."


그는 어깨를 한 번 으쓱해 보이더니 포장을 뜯기 시작했다. 소싯적에 제법 온라인 쇼핑깨나 했음직한 손놀림이었다.


"그럴 싸 한데."


마이크는 모습을 드러낸 로봇을 한 번 쓱 쳐다보고는 메뉴얼 첫 페이지를 읽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두어 번 눈을 깜빡거리더니 바로 존에게 건넸다. 


"나 한테는 글자가 너무 작네."


존은 메뉴얼을 받아들었다. 첫 페이지에는 로봇을 활성화하는 방법이 적혀 있었고, 마지막 페이지에는 로봇이 이상 동작할 경우에 대한 대처법이 적혀 있었다. 대부분의 메뉴얼이 그렇듯이, 그 나머지는 전부 있으나 마나한 내용들이었다. 그는 보증서를 빼고 나머지 부분을 찢어 쓰레기통에 처박아버렸다. 


DCC-130은 잘 만들어진 인간형 로봇이었지만, 신체 비율은 인간의 그것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침팬지의 그것에 가까와 보였다. 다리는 짧고, 팔과 몸통은 길고 머리는 작았다. 관절을 제외한 모든 표면은 흰색으로 무광 처리되어 거의 빛을 반사하지 않았고, 조립을 어떻게 했는지 파악이 어려울 정도로 이음매는 매끈했다. 은색으로 차분히 빛나는 관절도 예외는 아니어서, 연결부위에 틈이 거의 없었다. 키는 대략 5.5피트 정도. 아담한 성인 남성 정도의 크기로, 산업용 로봇에서 느껴지는 위압감 따위는 전혀 없도록 만들어져 있었다. 손에는 네 개의 손가락이 길게 달려 있었는데, 마디는 보이지 않았다. 발은 옛날 북유럽 지방에서 흔히 신었던 나막신과 닮은 모양으로, 발가락은 없었다. 


거의 완벽한 구형이지만 살짝 위아래로 눌린듯 보이는 머리 가운데에는 두 개의 렌즈가 눈처럼 붙어 있었으며, 그 뒤로는 원형의 시각 센서와 조리개가 보였다. 입이나 귀로 느껴질만한 센서는 보이지 않게 안으로 숨겨져 있었다. 의료용 로봇 보다는 인형에 달아놓으면 더 어울릴 듯한 머리였다.


"왜, 별로 켜 보고 싶지 않은가?"


마이크가 물었다. 그는 잠시 망설이다 대답했다. 


"해 보죠."


시동 절차는 단순했다. 배송인 이름, 수취인 이름, 수취자 식별 코드를 순서대로 말하면 끝이었다. 그러자 로봇의 왼쪽 가슴 부분에 투명한 하트 표식이 점멸하기 시작하더니 낮게 위이잉, 하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그렇게 한 십여 초 가량 흘렀을까. 약간 엉거주춤했던 로봇의 자세가 점차로 곧게 펴지기 시작하더니, 역시 왼쪽 가슴께에 "사용 준비가 끝났습니다."라는 문구가 잠시 깜빡이다 사라졌다. 


그러자 마이크가 잠시 헛기침을 하더니 말했다.


"뭐, 기대만큼 쌈빡하진 않네 그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병준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